대전일보 로고

당진시, 장사시설 지역수급계획 수립

2019-01-13기사 편집 2019-01-13 11:54:11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당진]당진시는 장사시설 지역수급계획을 수립을 마무리했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화장률의 지속적인 증가로 인해 장사시설의 효율적인 공급과 관리에 대한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장사시설의 공급확충 방안을 마련하고 효율적인 장사시설의 운영과 관리를 위해 ㈜늘푸른장사문화원에 의뢰해 지역수급계획 연구 용역을 진행했다.

시의 이번 장사시설 지역수급계획에는 장사시설의 지역수급계획과 주민설문조사 결과, 공설묘지 및 공동묘지 재개발 방안, 장사시설 지역수급 발전계획 및 효율적인 운영·관리 방안 등이 담겼다.

먼저 지난해 11월 12일부터 12월 7일까지 당진시민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장사 관련 설문조사를 분석한 결과 시민들은 시의 바람직한 장사정책 방향으로 화장을 꼽았으며, 수목형 자연장에 대한 관심이 높고 화장시설과 자연장지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보였다.

또한 시가 운영 중인 공설묘지에 대해서는 권역별로 장사시설을 운영해 이용의 편리성이 높고 다양한 형태의 장사시설이 운영돼 시민들의 선택의 폭이 넓은 것이 장점으로 꼽혔다.

다만 석문과 남부권 공설묘지의 협소한 진입로는 확장이 필요하고 솔뫼 공설묘지의 안향정 증축과 남부권 공설묘지의 조경보완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장사시설 지역수급 계획에 공설장사시설의 환경개선과 안향정의 신축 또는 증축을 모색하고 솔뫼와 대호지, 석문공설묘지 내에 자연장지를 운영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차진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