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제2디지털 2019년도 산업단지 지정계획 고시

2019-01-13기사 편집 2019-01-13 11:54:09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아산]오세현 아산시장의 민선7기 공약사항인 5만 일자리창출과 음봉면 동암리 악취문제 해결이 탄력을 받게 됐다.

아산시는 지난 10일 '아산 제2디지털 일반산업단지'가 2019년도 산업단지 지정계획에 신규로 고시됐다고 13일 밝혔다.

아산 제2디지털일반산업단지는 음봉면 동암리 일원에 101만 5000㎡ 규모로 민간개발사업시행자인 ㈜라인건설에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3300억 원 이상의 사업비가 투입돼 오는 2024년 산업단지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아산 제2디지털일반산업단지가 조성되면 3400여 명의 직접고용 근로자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돼 오세현 아산시장의 민선7기 공약사항인 5만개 일자리 창출의 공약사항 이행도 탄력을 받게 됐다. 또한 산업단지 계획 지역에 대규모 축사가 위치하고 있어 악취발생 문제로 인근 주민들의 집단민원 등 장기간 지속되던 악취문제도 해결 할 수 있게 됐다.

아산시 관계자는 "아산 제2디지털일반산업단지를 친환경 단지로 조성해 부족한 산업시설용지 수요에 능동적 대처와 정주여건 개선을 통한 고용창출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진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진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