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주택서 남녀 숨진 채 발견

2019-01-13기사 편집 2019-01-13 11:53:36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천안]천안의 한 주택에서 중년의 남녀 시신이 발견됐다.

천안동남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4시50분께 동남구 청수동 한 주택에서 세입자 A씨(61)와 B씨(58·여)가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은 10일간 연락이 끊긴 가운데 방안에서는 번개탄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황진현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황진현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