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야당 연일 청와대와 여당 겨냥해 압박

2019-01-10기사 편집 2019-01-10 17:45:13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야권은 10일 청와대 특감반이었던 김태우 수사관의 민간인 사찰 의혹과 신재민 전 사무관의 의혹제기 등을 강조하면서 청와대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압박했다.

자유한국당은 민간인 사찰 의혹과 청와대 행정관 의혹 등에 대한 실체적 진실을 규명하기 위한 특검을 주장했으며, 바른미래당도 청와대발 각종 의혹 등을 강조하며 청와대를 직접 겨냥해 비판했다.

반면 민주당은 야당의 공세를 일축하며 남북문제 해결을 위한 초당적인 협조만을 언급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의혹과 사실들이 밝혀지고 있어 이제 특검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며 "다른 야당과 공조를 통해 특검을 빨리 통과시켜서 낱낱이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육군참모총장과 청와대 행정관의 만남에 대해서도 인사자료 유출에 대한 조사는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며 "한쪽에서는 행정관이 참모총장 만나고, 한쪽에서는 기밀이 마구 누설되고 있는데 뭔가 숨기려는 것을 청와대는 명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은 조국 민정수석의 책임을 촉구했다.

김관영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조 수석은 문재인 정부에서 벌어진 각종 인사검증의 실패와 김태우 사건에 대한 관리감독 등의 포괄적 책임을 져야 한다"며 "인사검증 담당자부터 부실함이 만천하에 드러났는데 문재인 대통령이 엄격한 인사검증을 위해 과감한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신 전 사무관 관련 내용은 국회 기재위에서 청문회를 가동해 점검하면 되고 검찰 수사관 문제 역시 검찰 수사가 미진하면 특검으로 해결하면 된다"며 "여야가 매일 이 문제로 공방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강조했다.

직접 당사자격인 민주당은 야권의 각종 요구에 대해 일절 답하지 않고 남북문제 해결을 위한 초당적 협조를 당부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한반도를 둘러싼 많은 진전들이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국회가 외교와 안보 문제에 있어서, 특히 남북간 문제, 비핵화와 평화에 대해서는 초당적으로 협력해서 일 할 수 있길 바란다"며 야당에게 협조를 요청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어 "2차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비핵화 문제의 매듭이 풀리고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를 안착시킬 진전이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