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야,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놓고 온도차 보여

2019-01-10기사 편집 2019-01-10 16:45:27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여야는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놓고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평화체제 구축과 사람중심 포용성장을 통해 경제가 활성화되길 소망한다고 강조한 반면,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경제 상황을 직시하지 못한 대통령의 발언에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을 통해 "사람중심 경제, 혁신적 포용국가를 기치로 다함께 잘사는 경제를 만들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잘 드러난 신년 다짐"이라 평가하며 "각종 현안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누며 국민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모습도 돋보였다"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또 "지속가능한 성장과 함께 잘사는 경제를 위해 민주당도 비상한 각오로 문재인 정부 노력에 함께하겠다"며 "당리당략과 정치공방을 떠나 공동번영의 한반도, 다함께 잘사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나가기 위해 야당도 동반자로서 힘을 모아주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자기위안과 현실도피의 수단으로 삼으려는 오로지 대통령만의, 대통령만을 위한 신년 기자회견 발상이 기발하다"며 "국민들은 오늘 문 대통령에게 무책임한 경제정책 실험을 폐기하고 경제정책에 대한 대전환을 제시해 주길 바랬지만, 문 대통령은 함께 잘사는 경제, 개천용 사회를 만들겠다고 장담하며 말잔치로 끝나버렸다"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수석대변인도 "국민은 반성문을 원하는데 대통령은 셀프 용비어천가를 불렀다"고 말하며 "2년간 29%나 오른 최저임금으로 폐업위기에 몰린 자영업자와 아르바이트 자리도 못 구한 청년들, 그 누구도 포용하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포용성장이라는 애매한 목표만 있을 뿐 양극화 해소와 지역격차 해소에 대한 분명한 의지와 전략이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서울=인상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