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당 대전시당, "사법당국은 대전 서구청장 측근 비리 의혹 수사 나서라"

2019-01-10기사 편집 2019-01-10 16:23:46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10일 대전 서구체육회 전 임원이 운영비를 횡령한 것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한국당은 이날 성명을 통해 "서구청장 측근이 서구청과 서구체육회로부터 위탁받은 스포츠센터의 운영자금을 횡령하고도 서구청장 비서실에서 고위직으로 근무했다"며 "서구체육회장을 겸직하고 있는 서구청장은 거액의 국민 세금이 새고 있었음에도 추가 횡령사실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한 감사는 물론 고발조치도 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자신의 측근이 민간인 신분이었을 때 벌어진 개인의 일탈행위로 보고 대충 넘어가려는 서구청장의 잘못된 시각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또 본격 수사가 시작하기 전에 측근에 대한 징계 절차도 없이 사직 처리를 해줘 결과적으로 면죄부를 줬다"고 지적했다.

시당은 "사법 당국은 지방정부 권력층 측근의 비리 비호·은폐 시도 의혹 사건에 대해 철저하고 즉각적인 수사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김달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