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 설 앞두고 다중이용시설 안전점검

2019-01-10기사 편집 2019-01-10 14:06:35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는 설 명절을 대비해 오는 21일까지 도내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을 한다.

점검 대상은 버스터미널, 여객선 선착장·터미널, 판매시설, 영화관, 교량, 육교·터널·지하도 등 191곳이다.

도는 시군 안전관리자문단 등 전문기관과 합동 점검반을 구성해 안전점검을 진행할 계획이다.

중점 점검 사항은 주요 구조부 변형·균열·누수 등 결함 여부, 전기·가스·기계 설비 작동 상태 및 안전성 여부, 선착장 접안시설 위험요인과 구명장비 관리 상태, 관계자의 안전기준 준수 등이다.

도는 경미한 사항에 대해 개선하고 정비가 필요한 사항은 응급조치 후 사안별 관리계획을 수립해 위험요소가 해소될 때까지 집중 관리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이번 점검을 통해 안전사고없는 즐거운 설 명절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일상 속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도민의 관심과 참여바란다"고 말했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