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증평군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추진

2019-01-09기사 편집 2019-01-09 13:24:51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증평]증평군은 여성친화도시선정에 이어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CFC)인증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이를 위해 군은 지역 내 아동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도시로 만들기로 하고 전담조직을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우선 올해 지방정부협의회에 가입하고 공공부문과 민간부문이 함께 구성된 아동친화도시추진 조직위원회를 만들 예정이다.

이후 아동권리 실태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군은 아동친화도시 조성에 앞서 지난해 11월 증평군 아동친화도시 조성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다.

주요내용은 △아동 안전시스템 구축에 관한 사항 △아동 보호를 위한 공공시설 건립 시 고려사항 △아동친화도시 정책 수립 관련 아동 실태조사에 관한 사항 △아동친화도시 교육 및 홍보에 관한 사항 등을 규정하고 있다.

2018년 12월 말 기준 증평군의 18세 이하 아동은 6918명으로 전체인구 3만 7487명에서 18.5%를 차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여성친화도시에 이어 아동친화도시로 인증되면 여성과 아동을 비롯한 모든 군민이 행복한 증평으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