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현대중공업, 콜롬비아에 친환경 '엔진 발전소' 완공

2018-12-16기사 편집 2018-12-16 10:57:26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현대중공업이 콜롬비아에 준공한 '떼르모노르떼(Termonorte) 엔진발전소' 전경 [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009540]은 콜롬비아에 이중 연료 '힘센(HiMSEN)엔진'을 적용한 친환경 엔진 발전소를 완공했다고 16일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콜롬비아 북부 산타마르타에서 현대중공업 이기동 엔진기계사업 대표와 콜롬비아의 라파엘 마르티네스 산타마르타 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떼르모노르떼 발전소'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 발전소는 현대중공업이 지난해 2월 콜롬비아 민자발전사인 악시아로부터 8천60만 달러(약 914억원)에 수주한 93MW급 이중 연료 엔진 발전소로 현대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최신형 'V타입 이중 연료 힘센엔진' 10기가 적용됐다.

이 엔진은 출력 개선과 함께 상황에 따라 액화천연가스(LNG)와 디젤유를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어 연료비를 줄이고 유해 배기가스 배출량을 줄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떼르모노르떼 발전소를 포함해 현재까지 콜롬비아에 모두 5곳, 123MW 규모의 엔진 발전소를 건설했으며 떼르모노르떼는 가장 큰 규모다.

콜롬비아를 비롯한 중남미 지역은 전력 수급을 위해 건설비용이 비교적 저렴한 엔진 발전설비를 선호하고 있어 전력 수요 증가에 따른 지속적인 수주가 기대된다.

현대중공업 이기동 엔진기계사업 대표는 "떼르모노르떼 발전소는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현대중공업이 준공한 첫 이중 연료 엔진 발전소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이 공사를 바탕으로 중남미 시장에서 이중 연료 엔진 발전소 수주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