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남북, 내년 2월 IOC와 회동…올림픽 단일팀·공동유치 협의

2018-12-14기사 편집 2018-12-14 16:15:28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2차 남북체육분과회담 개최…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유치 의향서 곧 전달 계획

첨부사진1악수하는 남북체육회담 대표 14일 북측 개성 남북 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열린 제2차 남북체육분과회담에서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오른쪽)과 원길우 체육성 부상이 회담 시작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2018.12.14 [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남북이 내년 2월 15일 스위스 로잔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공동으로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유치 등과 관련한 협의를 진행한다.

또 2020년 도쿄 장애인올림픽(패럴림픽)에서도 남북이 공동 진출하기로 합의했다.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과 원길우 북한 체육상 부상은 14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제2차 남북체육분과회담을 갖고 2020년 도쿄올림픽 공동 진출과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유치와 관련한 이행 방안을 논의했다.

남북은 지난달 2일 1차 회담에 이어 42일 만에 재개한 체육분과회담에서 기존 합의 내용을 구체화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우선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유치와 관련해 이른 시일 안에 공동유치 의향서를 IOC에 함께 전달하기로 했다.

또 내년 2월 15일 IOC 본부가 있는 스위스 로잔에서 IOC와 공동으로 체육 관계자 회의를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연합뉴스]


IOC에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북한의 김일국 체육상,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을 비롯한 국가올림픽위원회(NOC) 관계자가 방문하며,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만남도 예정돼 있다.

아울러 2020년 도쿄올림픽 공동 진출을 위한 방안도 협의했다.

남북은 도쿄올림픽에서 단일팀을 구성하고, 개회식에서는 공동입장을 할 예정이다.

단일팀 종목은 단일팀 경험이 있거나 국제경기단체가 제안한 종목 등을 중심으로 구성하되, 합동훈련 등 실무적인 부분은 계속 협의하기로 했다.

아울러 도쿄 장애인올림픽에서도 남북이 단일팀 구성과 개회식 공동입장에 합의했다. 도쿄패럴림픽 공동 진출은 이번에 합의 사항으로 추가됐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