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골프 장타여왕 김아림, SBI저축은행과 재계약

2018-12-14기사 편집 2018-12-14 14:45:46

대전일보 > 스포츠 > 골프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김아림(오른쪽)과 임진구 SBI저축은행 대표이사.[SBI 저축은행 제공]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장타여왕 김아림(23)이 2년 더 SBI저축은행 로고를 달고 뛴다.

SBI저축은행은 14일 김아림과 후원 계약을 2년 더 연장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즌 1년 동안 김아림을 후원했던 SBI저축은행은 2020년까지 후원 기간을 늘려 재계약했다.

김아림은 올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결승에서 박인비(30)를 맞아 명승부 끝에 준우승을 차지해 강한 인상을 남긴 데 이어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생애 첫 우승을 따내며 새로운 스타로 발돋움했다.

특히 드라이브샷 비거리 1위(평균 259야드)를 달리며 호쾌한 장타력으로 많은 팬을 경기장으로 끌어모았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