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남북경협 상징' 철도·도로 연결 착공식 어떻게 열릴까

2018-12-14기사 편집 2018-12-14 14:37:39

대전일보 > 국제 > 북한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南조명균-北리선권 참석할듯…열차 통한 방북 검토

첨부사진1[그래픽] 남북, 철도ㆍ도로 연결 26일 착공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이 오는 26일 북측 지역에 있는 개성 판문역에서 열린다. 남북 양측은 13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실무회의를 열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연합뉴스]

남북이 '협력의 상징'인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을 오는 26일 북측 지역에 있는 개성 판문역에서 열기로 합의하면서 행사가 어떻게 진행될지가 관심이다.

남북은 13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열린 실무회의에서 양측 각각 약 100명이라는 참석 규모만 확정했을 뿐 참석 대상자를 비롯해 행사 방식 등은 추후 협의 대상으로 남겨뒀다.

우선 남측에선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북측에선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장혁 철도상 등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남북 정상이 모습을 드러낼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이번 행사가 갖는 상징성을 고려할 때 이낙연 국무총리와 박봉주 내각 총리의 참석 가능성도 있다.

김정렬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남북 철도 연결 착공식은 남북경협을 한다는 상징적인 의미"라고 말했다.

지난달 30일 도라산역에서 열린 철도 남북 공동조사 환송행사에 참석했던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인 박순자 자유한국당 의원, 국회 남북경협특위 간사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등도 초청 대상에 오를 수 있다.

지난 9월 남북 각각 약 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던 남북연락사무소 개소식 때처럼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인 문정인 연세대 명예교수 등 남북관계 관련 인사들도 참석할 가능성이 있다.

장소가 기차역이고 판문역이 남북경협에서 가지는 상징성이 큰 만큼 참석자들이 열차를 타고 방북길에 오르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행사가 열리는 판문역은 남북 경제협력의 산물이다.

남측은 노무현 정부 당시 남북 철도연결사업을 하면서 판문역과 손하역, 개성역 등 경의선 3개 역 건설·보수를 지원했는데 남측이 설계와 자재장비 공급을 맡고 북측의 노동력을 활용했다.

2007년 5월 17일 남북의 경의선·동해선 열차 시험운행 당시 문산을 출발한 열차가 도라산에서 군사분계선을 지나 판문역→손하역→개성역으로 운행했다. 이어 12월부터 2008년 11월까지는 도라산과 판문역 사이에서 개성공단 건설 자재 등을 실어나르는 화물열차가 매일 운행한 바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14일 "철도로 방북하는 방식을 포함해서 북측과 협의를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착공식이라는 행사 자체는 대북 제재 대상은 아니지만, 행사를 위해 올라가는 물자들은 제재 대상이 될 수 있는 만큼 정부는 미국과 사전에 이 문제를 충분히 협의한다는 계획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착공식은 실제로 공사에 들어간다기보다는 착수 의지를 표현하는 착수식의 개념"이라며 "대북제재 우려가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는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개최를 위한 체육분과회담이 열리기 때문에 남북 간 착공식 협의는 다음 주부터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