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예비사회적기업 발굴·육성 위한 정책적 지원 필요

2018-12-12 기사
편집 2018-12-12 18:24:29
 김대욱 기자
 kimdw3342@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금융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지역의 예비사회적기업수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나 사회적 기업 육성정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은행 대전충남본부가 12일 대회의실에서 개최한 '대전세종충남 지역경제포럼 세미나'에서다.

유승민 사회경제연구원 이사장은 이날 '대전지역 사회적 경제 실태'를 발표, 지난해 말 기준 대전지역 사회적 기업수는 75곳으로 5년간 10곳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인증사회적기업수는 19곳에서 50곳으로 늘어난 반면 전단계인 예비사회적기업수는 46곳에서 25곳으로 줄었다.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되고 통상 3년이내 사회적 기업육성법에서 정한 조직, 수익구조 배분 등 요건을 충족하면 인증사회적기업으로 전환 가능하다. 사회적 기업으로 지정되면 일자리지원금, 경영컨설팅, 마케팅 등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사회적기업 매출액은 지난해 말 519억 원으로 전년말 388억 원 대비 34% 증가했으며, 총 고용인원은 813명으로 대전 취업자수 7만 6600명의 0.11% 수준이다.

유 이사장은 정부지원으로 수익을 창출한 기업은 전년대비 80% 가량 증가했으며 정부지원이 종료되면 취약계층 고용을 중심으로 근로시간 단축, 고용인원 감소가 나타나는 것으로 파악했다.

특히, 정부지원금이 중단될 시 고용인원이 감소하는 현상이 예비사회적기업에서 더욱 심화된다고 강조했다. 인증사회적기업의 경우 일정수준 수익창출이 가능하기 때문에 자체고용이 늘어난 반면, 예비사회적기업은 일자리 지원자금에 대한 의존이 커 지원금 중단시 고용감소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유 이사장은 "사회적 기업은 취약계층을 고용하고 사회적 서비스 제공과 이익의 일정부분을 사회적 목적을 위해 재투자할 의무가 있어 사회적 기업의 발굴·육성을 위한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며 "예비사회적기업 소재지가 서구, 유성구에 집중돼 자치구 간 격차가 큰 만큼 사회적 서비스의 균형있는 제공을 위해 마을공동체 형성지역, 도시재생지역, 대학가 등을 중심으로 예비사회적기업을 발굴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imdw3342@daejonilbo.com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