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꼴찌팀을 어쩌나" KOVO, 13일 단장 간담회…특혜 논란 우려도

2018-12-12기사 편집 2018-12-12 09:41:00

대전일보 > 스포츠 > 배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아직 시즌 첫 승을 거두지 못한 한국전력 선수단. [연합뉴스]

한국배구연맹(KOVO)이 단장 간담회를 열고 '최하위 팀 구제방안'을 논의한다.

'상생'을 화두로 던지는 자리지만, 자칫 '원칙'이 흔들릴 수도 있다.

남녀 프로배구 단장들은 13일 서울시 중구 장충동에서 간담회를 연다. 19일에 이사회가 열릴 예정이지만, 이에 앞서 간담회를 열기로 했다.

단장들 사이에 "특정팀 성적이 너무 떨어져 리그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공감대가 형성된 터라 긴급 간담회에서 '구제책'에 대한 논의가 이어질 전망이다.

3라운드가 진행 중인 프로배구 도드람 2018-2019 V리그에는 남녀부 모두 '압도적인 꼴찌'가 있다.

남자부 한국전력은 15경기에서 모두 패했다. 승점은 단 4점만 얻었다.

관중도 이제 한국전력의 경기를 외면한다. 이번 시즌 한국전력의 첫 홈경기(KB손해보험전)가 열린 10월 28일 수원체육관에는 관중 2천653명이 찾았다.

그러나 가장 최근에 열린 수원 경기인 12월 7일 OK저축은행전에서는 1천75명 만이 입장했다.

한국전력의 참담한 성적이 리그 흥행에도 악영향을 끼친다는 해석도 가능하다.

여자부 현대건설은 12경기 만에 첫 승을 거둬 한숨을 돌렸다. 그러나 12일 현재 1승 11패(승점 4)로 크게 처져있다.

KOVO 관계자는 "13일 단장 간담회에서 어떤 개선 방안이 있을지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일단 한국전력의 외국인 선수 교체 가능성에 시선이 쏠린다.

현재 규정으로는 한국전력은 외국인 선수를 교체할 수 없다.

KOVO는 시즌 중 외국인 선수 교체를 1회만 허용한다.

한국전력은 시즌 개막 직전에 외국인 선수 사이먼 히르슈가 팀을 떠났다. 새로 영입한 아르템 수쉬코(등록명 아텀)도 부상으로 짐을 쌌다.

한국전력은 내심 한 차례 더 외국인 선수를 교체하고 싶어한다. 일부 단장들은 한국전력의 외국인 선수 교체를 허용하는 데 동의하기도 했다.

이는 한시적으로 외국인 선수 교체를 한 번 더 허용하는 '특별규정'을 만들거나 기존 규정을 바꿔야 가능한 일이다.

하지만, 두 방법 모두 논란의 여지가 있다. 특별 규정은 특혜 논란을 불러오고, 시즌 중 규정 변경은 추후에 악용될 수 있다.

KOVO와 단장들도 논란의 가능성은 염두에 둔 터라, 13일 간담회에서는 다양한 논의가 오갈 전망이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