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익명의 어린이 기부천사 장학금으로 손편지와 차렵이불 기증

2018-12-06기사 편집 2018-12-06 11:27:11      진광호 기자 jkh044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충주시 제공

[충주]"안녕하세요. 할머님. 할아버님께"

최근 연수동행정복지센터에 손으로 꾹꾹 눌러쓴 손편지와 차렵이불이 배달돼 왔다. <사진>

6일 연수동에 따르면 20채의 차렵이불과 함께 "할머님, 할아버님께"라고 적힌 손편지 20통과 "작은 선물이지만 꼭 필요하신 할머님, 할아버님께 전해달라"는 부탁이 담긴 편지 1통이 함께 들어 있었다.

자신은 연수동에 거주하는 초등학교 6학년 학생이라고 소개했고, 얼마 전 받은 장학금으로 차렵이불을 구입해 동네 저소득 어르신들과 함께 나누고 싶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한인수 연수동장은 "경로사상이 희미해져 가는 요즘에 보기 드문 선행으로 기부 물품을 본 직원 모두의 마음이 따뜻해졌다"며 "기부한 어린이의 천사 같은 마음을 소중히 여겨 소외되는 계층 없이 더불어 잘사는 연수동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수동은 기증 받은 차렵이불을 지역 저소득층 노인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kh0441@daejonilbo.com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