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골프야놀자] 완벽한 팔로우 스루(follow-through)

2018-11-29기사 편집 2018-11-29 08:43:58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외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골프 스윙에서 팔로우 스루(follow-through)는 임팩트 후에 스윙이 피니시까지 가는 단계이다. 팔로우 스루는 좋은 트랜지션과 좋은 다운스윙에 의해서 많이 만들어진다. 그러므로 스윙을 할 때 팔로우 스루가 올바른 동작이 아니라면 스윙의 잘못이 있을 확률이 높기 때문에 스윙을 고치면 팔로우 스루 또한 좋아질 확률이 높다.

팔로우 스루 동작을 연습한다면 트랜지션, 다운스윙, 또는 임팩트 자세가 좋아지면서 역으로 스윙이 좋아 질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팔로우 스루때 가장 중요한 점은 임팩트 순간부터 피니시까지 왼쪽 골반, 무릎과 발목이 일자를 이뤄야 한다(사진1).

이 동작을 이루지 못한다면 골프를 치면서 많은 부상이 이뤄질 수 있기 때문에 정말 중요하다. 팔로우 스루를 할 때 골반을 기점으로 몸이 회전하면서 무게중심은 90% 왼발 볼에 가있어야 하며 벨트 버클은 타겟을 향하기 시작해서 피니시 동작에는 벨트 버클이 타겟을 향하고 있어야 한다. 골반을 기점으로 회전을 하게 되면 피니시 동작에 이르렀을 때 오른발은 수직이어야 하고 발가락 끝만 땅에 닿아야 한다. 만약 피니시 동작을 잡았을 때 발가락 부위의 신발이 구부러져 있다면 무게중심이동을 잘못하고 무게중심이 오른쪽에 많이 남아있단 뜻이다. 또한 만약 팔로우 스루 동작을 지나 피니시를 할 때 균형을 잃고 몸이 뒤로 가거나 오른쪽으로 간다면 무게중심이동을 잘못한 것이기 때문에 왼쪽 발목이 아닌 왼쪽 발 볼 쪽으로 무게중심 이동을 해야 한다.

또 팔로우 스루때 정말 중요한 것은 팔, 손, 그리고 클럽이 볼을 지나간다는 느낌으로 멀리 뻗어 줘야 한다. 팔로우 스루를 할 때 손은 최대한 오랫동안 가슴 앞에 있어야 하며 팔은 마지막 순간에 구부러져야 한다 (사진2).

앞서 설명했던 동작들을 성공적으로 고쳤다면 팔로우 스루와 팔로우 스루를 할 때 균형도 좋아졌을 것이다. 무게중심 이동을 확실히 해주고 볼을 지나가면서 쭉 뻗는다는 느낌으로 스윙을 하면 흔히 보이는 치킨 윙 증상도 고쳐질 수 있을 것이다.

이근춘 한남대학교 골프레저경영학과 교수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사진1. 팔로우 스루때 왼쪽 골반, 무릎, 그리고 발목이 일자를 이뤄야 한다.

첨부사진3사진2. 손은 최대한 가슴앞에 오랫동안 있어야 하면 팔은 마지막 순간에 구부려져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