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전국 뒤덮은 미세먼지로 유통가 공기청정기, 마스크 등 판매 늘며 뜻밖의 호재

2018-11-28 기사
편집 2018-11-28 17:46:13
 이영환 기자
 yughon@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금융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최근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공기청정기와 마스크, 세정제 등 미세먼지 관련 상품이 특수를 누리고 있다. 28일 대전시 서구 롯데백화점 대전점 공기청정기 매장이 고객들의 문의가 이어지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빈운용 기자

미세먼지에 이어 황사까지 기승을 부리며 유통가에서는 공기청정기, 마스크 등 관련 용품 판매량이 급증하며 뜻밖의 호재를 맞았다. 외출을 자제하는 대신 키즈 카페 등 실내 활동을 선택하는 영·유아 가정의 발길도 이어지고 있다.

28일 대전지역 유통업계, 가전업계 등에 따르면 최근 들어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황사 등의 영향으로 대기오염일이 지속되면서 관련 제품 판매가 크게 늘어났다.

롯데백화점 대전점은 최근 3개월 간 공기청정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에 견줘 30%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빨래 건조기 제품도 매출이 늘어 일부 브랜드의 경우 올해 매출액이 전년 대비 200% 증가했다는 게 백화점 측의 설명. 백화점 세이도 올해 공기청정기 매출액이 지난해 대비 5% 이상 신장했으며, 의류 오염 방지를 위한 스타일러와 건조기 등의 매출액도 같은 기간 5-10% 증가했다. 지역 A가전업체의 경우 공기청정기 제품 판매량은 지난 27일 기준 60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22대보다 3배 가까이 늘었다.

업계는 미세먼지에 이어 황사가 겹치는 3-4월 관련 제품 판매가 집중되던 과거와 달리 요즘은 대기 오염 일수가 늘은 탓에 상시 판매가 늘은 것으로 분석했다. A업체 관계자는 "국내 미세먼지에 대한 심각성을 국민들이 충분히 인지하고 있으며 그 관심도가 매년 높아져 관련 제품 매출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미세먼지 예방을 위한 위생용품 판매도 크게 늘었다. 롯데마트 노은점의 경우 황사 마스크 등 관련 제품군의 매출이 최근 3개월 간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25% 신장했으며, 11월 들어서는 전년 동기 대비 500% 가량 급증했다.

이와 함께 영·유아 가정에서는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키즈 카페 등 실내 활동을 선택하는 고객들도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 서구의 한 키즈 카페 관계자는 "가정에서 미세 먼지는 민감한 부분이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키즈 카페 수요는 대기 질이나 날씨의 요인이 크게 작용한다"고 밝혔다.이영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yughon@daejonilbo.com  이영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