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공주 공산성 옛 백제길 정밀 발굴 조사한다

2018-11-27기사 편집 2018-11-27 14:33:51      원세연 기자

대전일보 > 문화 > 문화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문화재청은 공주대박물관과 함께 공산성 내 백제시대의 옛길 탐색을 위한 정밀 발굴조사에 착수한다.

이번조사는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사업'의 하나로 쌍수정 일원과 공북루 일원을 연결하는 백제시대 도로의 확인을 위한 것이다. 단편적 조사를 뛰어넘어 백제인들이 공산성 내의 공간을 어떻게 활용했는지 구체적으로 고증하는 데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공산성에 대한 발굴조사는 지난 1980년대부터 추진 중이며, 최근에는 웅진 도읍기 백제 왕성으로써의 구체적인 면모가 점차 그 위용을 드러내고 있다.

특히 2011년부터 2017년까지 진행된 공북루 남쪽 지역에 대한 발굴조사를 통해 백제 사람들이 대규모의 토목공사를 통해 도로와 축대를 쌓고 대지를 조성한 뒤, 80여 동의 기와건물을 계획적으로 조성했음을 확인했다. 또 공북루 남쪽에서 현재의 금서루로 연결되는 백제 시대 도로와 문지, 목곽고와 연못 등도 확인됐다.

2011년 발굴조사에서는 645년(의자왕 5년)을 가리키는 '정관 19년명(貞觀 十九年銘)'이 있는 화려한 옻칠 갑옷과 마갑(말 갑옷) 등을 비롯해 다양한 유물이 최초로 출토돼 백제의 선진적인 공예기술도 확인하는 등 웅진 도읍기 백제 왕실문화를 고증하는 중요한 학술자료를 다수 확보하기도 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올해 추진하는 공산성 발굴조사를 통해 웅진 도읍기 백제의 왕성 내 공간 구조와 더불어 왕도의 경관을 복원하는데 중요한 기초자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원세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