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트럼프 "중국과 타결안되면 관세 높이고 2천670억弗에 추가관세"

2018-11-27기사 편집 2018-11-27 08:43:48     

대전일보 > 국제 > 외신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합의 가능" 낙관하면서도 압박…'中생산' 아이폰에도 10% 관세 예고

첨부사진1트럼프-시진핑 아르헨티나 G20 정상회담 전망(PG)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는 30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무역협상 타결이 가능할 것이라고 26일(현지시간) 밝혔다.

그러면서도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예고한 대로 내년 1월부터 중국산 수입품 2천억 달러어치에 대한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상향 조정하고, 나머지 2천670억 달러어치에 대해 추가로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말해 정상회의에 앞서 중국을 재차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양국 정상 간 무역합의 가능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럴 수 있다(It Could Happen)고 본다. 우리는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근본적으로 중국은 우리를 공정하게 대우하지 않았다. 중국은 우리를 공정하게 대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는 "만약 합의를 이루지 못한다면, 나머지 2천67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10% 또는 25%의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7~8월 500억 달러 상당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했고, 9월에는 2천억 달러어치에 대해 10%의 관세를 부과한 바 있다. 10% 관세율은 내년 1월부터 25%로 인상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WSJ에 "(관세율 인상을 보류해달라는) 중국 측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 같다"면서 "유일한 합의는 중국이 자국의 시장을 개방하고 미국과 경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에서 생산된 애플 아이폰 또는 랩톱 컴퓨터 등에도 관세가 부과될 수 있다고 예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마도…그것은 관세율에 달려있다"면서 "10% 관세를 매길 수 있다. 사람들이 그 정도는 쉽게 견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