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골프야놀자] 완벽한 임팩트 포지션

2018-11-15기사 편집 2018-11-15 07:08:43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외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임팩트 지점을 스윙의 목적지라고 말할 수 있지만 사실 임팩트는 0.01초도 안 되는 아주 짧은 순간이고 다운스윙은 너무 빠른 동작이기 때문에 임팩트의 역학은 강제적으로 만들 수 없는 동작이다. 그러기 때문에 일정하게 임팩트를 치려면 정확하게 타이밍이 맞게 움직임을 해야 하는데 이 동작들은 어드레스를 잡는 순간 시작된다. 골프 스윙의 모든 일부는 다음 동작에 반영되고 볼을 치는 것을 강제로 조종하려고 한다면 스윙은 역효과적일 것이고 일정하게 치기 불가능 할 것이다. 예를 들면 많은 골퍼들은 임팩트 전의 안 좋은 동작들을 손목으로 고치려고 하다 보니까 타이밍이 조금만 어긋나도 볼이 똑바로 가지 않고 임팩트가 정확하게 맞지 않는다. 일정하게 볼을 치려면 임팩트는 자연스럽고 부드러운 스윙의 결과가 되어야 한다. 볼을 칠 때 진짜로 볼을 친다는 생각보다는 지나간다는 생각을 하는 게 정말 중요하다. 임팩트란 스윙을 하는 도중에 볼이 장애물이라고 생각하면 훨씬 더 일정하고 정확하게 볼을 칠 수 있을 것이다.

흔히 임팩트 위치가 어드레스와 같아야 한다고 말을 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것은 말도 안 되는 이야기다. 지난 칼럼에 얘기했던 것처럼 다운스윙을 시작하는 트랜지션때 가장 먼저 움직여야 하는 건 하체이기 때문에 어드레스 때와 같은 자세가 나올 수 없다. 완벽한 임팩트 포지션은 정면에서 봤을 때 임팩트 당시에 손이 볼보다 앞에 있어야 하고 오른쪽 무릎을 왼쪽 무릎을 향해 있어야 한다(사진1). 보통은 손목을 빨리 쓰고 무게중심이동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기 때문에 임팩트 포지션때 볼보다 손이 뒤에 있는데 이것은 정말 안 좋은 자세이다. 가장 처음으로 트랜지션때 하체를 먼저 이동하면서 상체가 따라오고 그다음 골프채가 마지막으로 따라온다면 훨씬 더 좋은 동작이 나올 것이다. 또한 측면에서 봤을 때 임팩트 지점에서 손은 허벅지랑 최대한 가까이 있어야 한다(사진2). 이렇게 하려면 채를 안쪽으로 내려서 안에서 바깥쪽으로(Inside-out) 스윙을 해야 하는데 이것은 다음번에 더 자세히 설명을 하겠다.

이근춘 한남대학교 골프레저경영학과 교수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 사진1. 손은 볼보다 앞에 있어야 하고 오른쪽 무릎은 왼발 쪽으로 가야한다.

첨부사진3사진2. 임팩트 지점에 손이 최대한 허벅지에 가까워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