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내년 3월 농협 동시조합장 선거, 본격화…열기 후끈

2018-11-14 기사
편집 2018-11-14 17:47:27
 김대욱 기자
 kimdw3342@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금융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세종충남 선관위, 혼탁선거 방지 차원 포상금 1억 원에서 3억 원으로 확대

내년 3월 13일 치러지는 '제 2회 전국 동시조합장'선거가 본격화되고 있다.

선거 위탁을 맡은 선거관리위원회는 혼탁선거 방지를 위해 선거 범죄 신고 포상금을 3배로 확대하는 등 선거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14일 대전충남세종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제 2회 전국 동시조합장 선거를 치르게 되는 지역 조합은 대전 16곳, 세종 9곳, 충남 157곳이다.

선거에 출마하고자 하는 이 중 농협과 산림조합은 임료만료일 전 90일 전까지인 다음달 20일까지 사직을 해야 한다. 수협은 임기만료일전 60일까지인 내년 1월 19일까지다. 후보자 등록신청은 내년 2월 22일부터 같은 달 26일까지이며, 28일부터 선거기간에 돌입한다. 다음달인 3월 13일 투·개표가 진행돼 조합별 조합장이 선출된다.

이번 조합장 선거는 혼탁선거 방지를 위해 선거범죄 신고 포상금이 기존 1억 원에서 최대 3억 원으로 확대됐다. 선거 위법사항을 사법기관이 아닌 선관위에 신고하면 사안에 따라 포상금을 받게 된다.

대전충남세종선관위 관계자는 "지난 선거과정에서 일부 위법사항 적발된 바 있어 올해는 보다 공정한 선거를 진행하기 위해 포상금을 확대했다"며 "조합장 선거에 출마하고자 하는 이들은 사전에 중앙선관위, 대전충남세종선관위에 문의를 통해 선거법 관련 사항을 미리 숙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전의 동시조합장선거는 '수성이냐, 탈환이냐'로 요약된다. 대전시산립조합, 대전충남우유농협, 대전원예농협을 포함해 총 16곳이 선거를 치르는데, 조합장 평균 선출 횟수는 3.07선이다. 재선 이상 조합장이 전체의 68.5%에 달한다. 김의영 대전원예농협조합장의 경우 현재 8선으로 9선 도전을 앞두고 앞두고 있으며 뒤를 이어선 6선에 김영기 동대전농협 조합장, 김옥환 신탄진농협 조합장이 다선 조합장으로 꼽힌다. 유성·서부·진잠·북대전·서대전·기성 5곳의 조합장들은 그동안 최소 재선에서 최대 5선까지 조합장에 선출됐고, 남대전·산내·축협·탄동·회덕 등은 초선 조합장으로 재선도전에 관심이 커지고 있다.

정치인 출신 인사들의 움직임도 눈에 띈다. 박수범 전 대덕구청장이 최근 회덕농협 조합장 출마를 선언했고, 임용호 전 국회의원도 동대전농협 조합장 출마를 숙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역의 한 조합원은 "정치인들도 조합장에 출마 의지를 피력하고 있는 만큼 조합장은 한 기관을 대표하는 일종의 최종 의사결정권자"라며 "지난 1회 조합장선거가 큰 열기를 띤 만큼 올해도 이와 비슷한 모습이 연출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imdw3342@daejonilbo.com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