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보행자 교통사고, 11-12월에 늘어나

2018-11-11기사 편집 2018-11-11 17:27:19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해 짧아져 식별 어려워… 사망자 점유율 급증

해가 짧아지는 초겨울 보행자 교통사고가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최근 5년간(2013-2017년) 보행자 교통사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11-12월에 보행자 교통사고 사상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했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5년간 11-12월간 보행자(차대사람) 교통사고는 해마다 평균 9046건이 발생했다. 사망자는 376명에 달했다. 이는 연평균 보행자 교통사고의 18.4%, 사망자의 21.3%를 차지한다.

특히, 11월은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가 190명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고, 12월은 전체 사망자 중 보행자 점유율이 45.3%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는 11-12월 오전 6-8시와 오후 4-8시 사이의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 점유율이 연평균에 비해 3.4%포인트에서 6.0%포인트까지 증가했다.

공단측은 일조시간이 짧아져 보행자를 알아보기 힘든 점을 원인으로 들었다.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연말 보행자 사고예방을 위해 운전자는 새벽·야간시간대 주행 시 돌발상황에 대비해 속도를 줄이고, 보행자는 무단횡단을 하지 않고 길을 건너기 전 주위를 한 번 더 살피는 습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