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회 충청 명품·특산품 대축천
대전일보 로고

충남도, 장애인전용주차구역 민·관 합동단속 실시

2018-11-11기사 편집 2018-11-11 12:41:54

대전일보 > 지역 > 충남도정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도는 12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도내 전역에서 장애인 전용 주차 구역 위반 차량에 대한 전국 일제 단속 및 민·관 합동 단속을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장애인 전용 주차 구역에는 장애인 자동차 표지를 발급 받은 차량에 보행 상 장애인이 탑승했을 경우에만 주차가 가능하다,

하지만 비장애인 차량이나 장애인이 타고 있지 않은 보호자 차량에 의한 위반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도와 시·군, 보건복지부, 장애인편의시설지원센터 및 도민촉진단 등은 주차 위반 민원이 자주 발생하고 있는 주민센터, 판매 시설, 문화 및 집회 시설 등 247곳을 대상으로 합동 단속을 한다.

특히 12-13일 민원 및 주차 위반 빈발 지역 위주로 선정한 40개 시설에 대한 전국 일제 단속을 실시한다.

도는 이번 단속에서 장애인 전용 주차 구역 불법주차를 비롯 주차가능 표지 위·변조, 표지 양도·대여 등 부당 사용, 주차방해 행위 등도 중점 점검할 계획이다. 단속에 적발된 불법 주차 차량에 대해서는 과태료 10만 원을, 주차 표지 부당 사용은 과태료 200만 원을, 주차 방해 행위는 과태료 50만 원을 부과하게 된다.

이와 함께 변경된 장애인 자동차 주차 가능 표지를 사용하지 않고 종전 표지를 사용 중인 장애인 자동차에 대한 현장 단속 및 안내도 실시한다. 종전 표지를 사용해 장애인 주차 구역에 주차할 경우 10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하며 단속 현장에서 새로운 장애인 전용 주차 구역 주차 표지로 교체하도록 안내문을 부착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장애인 전용 주차 구역은 장애인을 위한 공간"이라며 "장애인의 이동권 보장을 위해 올바른 주차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모든 운전자들이 성숙한 시민의식을 갖고 장애인 전용 주차 구역을 지켜달라"고 말했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