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의회 행감 2일차…행자위·산건위, 원자력 안전대책·역사관광자원화 살펴

2018-11-08기사 편집 2018-11-08 17:36:55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대전시의회 전경. 사진=대전시의회 제공
대전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와 산업건설위원회 등은 8일 시민안전실과 도시재생본부를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를 진행했다.

대전시 시민안전실을 대상으로 한 행자위 행감에서는 시민안전과 직결된 원자력 시설 관련 대책, 재난 상황에 대한 대전시의 대처 미흡 등의 질의가 이어졌다. 홍종원 의원(중구2·민주당)은 "대전은 원자력 시설이 있으므로 내진보강이 타 시·도에 비해 중요하다. 시설물 내진율 제고 등 대전시 차원의 지진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며 "또 시의 방사능 비상계획 구역이 800m에서 1.5㎞까지 확대됐지만 안전적인 면에서 매우 현실성이 떨어진다. 원자력 업무가 국가사무지만 시 차원에서도 적극적인 대응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태권 의원(유성구1·민주당)은 "지난 8월 시간당 140㎜가 넘는 폭우가 쏟아졌을 때 시의 대처가 매우 미흡했다. 자연재해가 타 지자체에 비해 재난대응 능력이 상대적으로 뒤떨어지는 것 같다"며 "싱크홀 발생건수도 전국에서 세번째로 많은 만큼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주문했다.

산건위 행감에서는 대전 중구 은행동에 위치한 대전스카이로드 운영과 관사촌·대전형무소 등의 역사 자원관광자원화에 대한 제언이 주를 이뤘다. 우승호 의원(비례·민주당)은 "대전스카이로드 운영비를 분석한 결과 2014년 대비 올해 수선비가 무려 463%로 대폭 증가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에 대한 개선책이 마련돼야 할 것"이라며 "으능정이 문화의 거리도 변압기가 보도면 여러 곳에 설치돼 보행에 불편을 초래하는 문제점이 있고, 이러한 지상 변압기 주변에 다량의 쓰레기가 적치되는 등 부적절한 관리가 이뤄지고 있다"고 질타했다.

오광영 의원(유성구2·민주당)은 "대전형무소는 일제강점기 등 민족의 아픔이 드러나있는 현장으로 보존가치가 크다. 시가 역사관광자원화 사업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단순하게 옛 건물 복원에 주안점을 두지만고 현대사의 아픈 역사에 대한 시민탐방에 초점을 둬야 한다"며 "대전형무소를 필두로 그 외 형무소 주변의 역사적인 시설이나 문화재를 거쳐 산내 골령골에 이르기까지를 근현대사 스토리투어 사업으로 묶어 종합적으로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김찬술 의원(대덕구2·민주당)도 "관사촌의 역사적 가치가 큼에도 이를 활용한 테미오래 사업은 복원사업에 쓰여지는 건축자재가 현대식 건축자재다. 60-70년대 타입의 건축자재로 교체가 필요하고 주변의 편의시설이 부족에 시민들이 찾을까 하는 의문이 든다"며 "즐겨찾는 명소를 만들기 위해서는 세심한 부분까지 챙겨야 하지만 아직까지 탁상행정에 머물러 있다"고 비판했다.김달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달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