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르포] 세종 신도심 곳곳에서 불법 노상주차 몸쌀

2018-11-08기사 편집 2018-11-08 17:34:04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심지어 인도위까지 버젓이 점령…시민의식 실종

첨부사진18일 세종시 첫마을 공영주차장 앞에 갓길 주정차 차량이 세워져 있다. 사진=조수연 기자
8일 오전 10시 세종시청과 세종교육청을 양 옆에 끼고있는 한 상가. 아직 한산한 시청·교육청 지상주차장이 무색하게 상가 앞을 지나는 인도 위를 크고 작은 승용차들이 잠식하고 있었다.

거리낌 없이 인도 위로 빠르게 진입한 차량은 보행자들 사이로 곡예운전을 하더니 버젓이 주차를 하고 갈 길을 갔다.

자동차가 인도에 진입하는 것을 막기 위해 철제 장애물인 볼라드를 설치해 놓았지만 빈틈을 파고 들어오는 차량들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차들이 지나다닌 자리에는 인도 보도블럭은 곳곳에 균열이 생기고 울퉁불퉁 튀어나와 있었다.

이날 세종시청을 방문한 민원인 조성은(36·여)씨는 "길바닥에 널브러진 차들을 보면 요금을 내고 주차장에 세우는 사람들이 바보가 되는 느낌"이라며 "빈 상가에 가게가 들어오고 아파트 입주가 모두 진행되면 문제가 더 심각해질 것 같다"고 말했다.

'노상주차 없는 도시'를 만들겠다고 처음 선언한 행복도시건설청이 있는 정부세종청사 주변도 다를 바 없었다.

이날 오후 국세청 세종청사 주변 도로는 양 갓길과 중앙차선은 물론 인도 전체에 차량이 즐비했다.

오후 3시쯤 나성동의 한 상가 뒤편 갓길에 차를 주차한 40대 시민은 "잠깐 밥을 먹으러 나왔는데 차를 세울 곳이 없어 어쩔 수 없이 불법주차를 하게 됐다"며 "대중교통 중심의 이상적인 도시로 설계됐지만 주차난이 심하다. 대중교통을 이용해 봤는데 시간이 3배는 더 걸린다"고 말했다.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 앞 상가를 방문한 또 다른 시민은 "도시가 쾌적하게 보이려면 길거리 불법주차가 없어야 하고, 그렇게 되려면 주차장이 많아야 한다"며 "노상주차 없는 도시라는 이상과 현실이 달라서 주차난이 심하다. 지금이라도 지하 2층, 3층짜리 주차장을 시원시원하게 대폭 지었으면 한다"고 주장했다.

세종시 관계자는 "신도심 주차공간 수급률이 121-123%가 나올 정도로 주차공간은 충분하다. 문제는 주차를 무료로 하고싶거나 지하주차장에 들어가기 귀찮아하는 시민의식의 문제"라며 "시 인력과 무인카메라를 통해 수시로 단속하고 있지만 6명이 모든 생활권을 단속 하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세종시에서 매년 4만 5000건 이상 불법주차 단속건수가 잡힌다"며 "도로변 CCTV와 볼라드를 추가 설치하고 인도 경계석을 높이 올리는 조치를 취하겠지만, 입주가 시작되면 의식이 흐려지고 법이 지켜지지 않는다. 가장 중요한 것은 의식의 변화"라고 덧붙였다.

행복청과 세종시는 개청 초 5무(無) 원칙으로 노상주차, 쓰레기통, 전봇대, 담장, 불법 입간판 없는 도시를 계획했다. 조수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7일 세종시 보람동 한 상가 앞 인도에 차량들이 불법 주차 돼 있다. 사진=조수연 기자
첨부사진37일 세종시 보람동 상가 앞 인도에 주차한 차들로 인해 보도블럭에 균열이 발생했다. 사진=조수연 기자
첨부사진47일 세종시 첫마을 도로에 갓길주차 차량들이 늘어서 있다. 사진=조수연 기자
첨부사진57일 세종시 첫마을 소재 상가 지하주차장 입구에 인도에 한 차량이 인도에 걸쳐 불법주차 돼 있다. 사진=조수연 기자

조수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