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육동일 한국당 시당 위원장, 김소연 의원 사태…박범계 정치적·도의적 책임 져야

2018-11-08기사 편집 2018-11-08 16:41:32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육동일 자유한국당 대전시당위원장은 김소연 대전시의원 금품폭로와 관련 "박범계 의원이 나서서 이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명하고,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8일 대전 중구 한국당 대전시당사에서 열린 정례기자회견에서 육 위원장은 "박 의원은 당시 시당 책임자로 선거를 총괄했고, 공천과 관련 여러 지역에서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사법적인 문제로 비화됐기 때문에 수사나 재판결과에 따라서 법률적 책임은 당연히 뒤따라야 하고, 구속된 사람들이 박범계 의원 측근인 만큼 도의적 정치적 책임을 피하기 어렵다"며 "지난 지방선거에서 국민들은 민주당에 전폭적인 지지를 보냈다. 책임질 일이 있으면 책임지고, 사과할 일이 있으면 사과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또 육 위원장은 "민주당은 높은 지지율에 취해 촛불정신이라고 자랑하는 개혁성과 도덕성을 상실했다"며 "당시 선거를 총괄하고 책임이 있는 만큼 박 의원은 구체적으로 사안을 해명하고 책임지는 자세를 보여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민선 7기 대전시정에 대한 평가와 관련해서는 "대전시가 130일 동안 졸속으로 쏟아낸 정책은 중구난방이고, 시 공무원들은 무사안일과 보신주의가 팽배해 있다"며 "이런 정책들로 대전의 위기를 극복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혹평했다.김달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달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