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하이젠온수매트, 제 2의 대진 침대 논란으로 번지나

2018-11-06기사 편집 2018-11-06 18:22:38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에 사는 김모씨는 지난 9월 고등학생 자녀가 잦은 기침과 두통을 호소하는 것이 이상했다. 여러 원인을 찾던 중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라돈 측정기를 대여해 지난해 한 소셜커머스에서 구입한 '하이젠 온수매트'를 측정했다. 30분간 측정한 1차 측정에서는 기준치(148 베크렐)보다 3배가 넘는 499.5 베크렐이, 3시간 동안 측정한 2차 측정에서는 기준치보다 4배가 넘는 625.3 베크렐이 검출되면서 측정기에서 경고음이 울리기 시작했다.

김씨는 "결과치를 보고 너무 놀라 본사가 있는 충주 사측에 항의를 하니 가정에서 자체적으로 측정한 결과는 다를 수 있다며 인정하지 않았다"며 "이와 비슷한 사례를 찾던 중 전국적으로 2500명이 넘는 피해자가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매트리스에 이어 이번에는 온수매트로까지 라돈 검출 논란이 확대되면서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6일 온수매트 라돈피해 카페 게시판에는 현재 2600여명의 회원들이 하이젠 온수매트의 라돈 수치와 먹통인 콜센터 등의 내용을 실시간으로 올리며 울분을 토하고 있다.

한 게시자가 올린 글에 따르면 하이젠 온수매트에서 기준치보다 5배가 넘게 라돈이 검출되자 한일원자력(주)에 의뢰해 검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라돈이 기준치보다 9배가 넘는 1440베크렐이 검출됐다. 이 게시자는 하이젠 온수매트측에 시험성적서를 보여주며 문제를 제기했지만 업체측은 방사선 측정 전문 의뢰기관인 C업체에 의뢰해 검사를 진행했고, 모든 제품에서 라돈 검출량이 기준치 이하로 측정돼 공개적인 리콜 계획이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불편을 호소하는 고객에 한해 교환을 하기로 했다는 내용을 덧붙였다.

하이젠측은 실제 지난 10월 18일 자사 홈페이지에 기존 사용하던 매트를 새로운 신규 매트로 대체, 교환한다고 공지했다.

하지만 피해자들은 사측의 무성의한 답변 및 조치와 정부의 문제의식 없는 조처에 분통을 터트렸다.

온수매트 사용자 김모씨는 "대진침대 이후 라돈 관련 공포감이 커지고 있지만 사측은 문제가 없다는 식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 온수매트는 타사대비 3분의 1가격으로 회사에서 주장하는 판매량만 10만대 이상, 즉 잠재적 피해자만 최소 10만명에 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씨는 이어 "사측에서 본인들이 의뢰한 검사기관에서는 안전한 수치로 나왔다고 했지만 이 기관은 국제인증을 받지 않은 기관으로 알고 있다"며 "일부 소비자들이 무단으로 버린 온수매트가 최근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돌아다니는 등 문제의 심각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사건이 확산되자 원안위는 생활방사선 의심제품에 대한 조사를 확대하기 위해 산하기관인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에 '생활방사선 안전센터'(☎1811-8336)를 발족했다. 이날 현재까지 접수된 신고건수만 100여건이 넘는다.

원자력안전위원회 한 관계자는 "일단 의심스런 매트는 비닐봉지에 밀봉해 출입이 없는 창고에 보관해야 한다"며 "10월 말 제보를 받아 라돈 검출 논란이 있는 일부 온수매트에 대해 조사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에대해 하이젠 온수매트 관계자는 "원안위의 조사 결과를 기다리겠다"고 답했다.

원세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원세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