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육군사관학교 계룡·논산 이전 타당성 높다

2018-11-05기사 편집 2018-11-05 18:00:14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육군사관학교 이전론이 재점화되면서 충남도가 유치에 적극 나서는 모양새다. 육사 이전은 지난 국정감사에서도 이슈가 됐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육사를 옮길 의향이 있느냐는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의 질문에 "많은 공감대를 형성하면서 검토를 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주택 부지 확보 문제와 관련한 문답이었다고는 하나 전향적인 의사를 밝힌 것으로 해석돼 주목을 끌었다.

육사 이전은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민선 7기 지방선거 공약으로 제시되면서 현안으로 떠올랐다. 사실상의 국방수도인 계룡·논산 지역으로 옮겨와 시너지를 높이고, 지역 발전에도 도움이 되도록 하자는 논리이다. 충남 입장에서는 지역 위상 제고와 더불어 경제적 파급 효과를 도모할 수 있다. 참여정부 시절 추진하다 유야무야된 육사 이전은 지금이 적기다. 국방개혁 2.0에 포함시켜 군 교육 관련 시설이 집적돼 있는 논산·계룡으로 옮기는 게 순리다.

도 이전 당위성은 넘쳐난다. 계룡시에는 육·해·공군 본부가 자리를 잡아 국방의 중심 역할을 하고 있다. 논산시에는 육군훈련소와 지난 해 이전을 완료한 국방대, 항공학교 등 교육 시설이 수두룩하다. 대전시에는 3군 통합 군사 교육 및 훈련 시설인 자운대가 있는 만큼 육사가 옮겨 오면 국방 경쟁력 강화 같은 시너지가 극대화되는 건 불문가지다. 합동군사대학교와 국군간호사관학교, 군의학교 등과의 연계 교육 효과가 적지 않을 것이다.

1946년 개교한 육사는 가뜩이나 시설이 낡고 노후해 개선이 시급한 과제다. 최첨단 시설에서 구국의 간성을 제대로 육성하자는 얘기다. 넓은 부지에 비해 생도를 포함 모두 4000여 명이 주둔하고 있어 토지이용의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도 있다. 1985년 청주로 이전한 공군사관학교 사례를 적극 참고해 봄직하다. 도로서는 이전 논의가 본격화할 것에 대비해 발 빠르게 움직일 필요가 있다. 유치 논리를 정교하게 가다듬고, 추진 전략을 구체화할 것을 주문한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