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산시, 항만을 끼고 있는 도시가 일자리가 많은 만큼 대산항의 비전은 밝다

2018-11-04기사 편집 2018-11-04 09:59:44      박계교 기자 antisofa@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서산시는 2일 베니키아호텔서산에서 서산 대산항의 미래 발전전략을 모색하기 위한 '2018 서산 대산항 정책세미나'를 했다.
사진=서산시 제공

[서산]"항만을 끼고 있는 도시의 경우 일자리가 상대적으로 많고, 항만이 있는 지자체는 항만이 없는 지자체보다 인구의 차이도 있는 만큼 대산항이 있는 서산시는 중부권 최고의 항만도시로 비전이 밝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 김범중 박사는 2일 베니키아호텔서산에서 열린 서산 대산항의 미래 발전전략을 모색하기 위한 '2018 서산 대산항 정책세미나'에서 '서산 대산항의 역할 및 발전전략'이란 기조발표를 통해 이 같이 말했다.

김 박사는 "올해 6월 기준 우리나라 지자체 인구소멸위험지수를 보면 항만도시와 비항만도시를 비교했을 때 비항만도시가 훨씬 높게 나타나고 있다"며 "서산시의 경우 대산항 물동량과 인구 증가를 비교했을 때 물동량의 증가와 인구 증가가 비례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김 박사는 일반 화물 증가에 따른 수·출입 정기항로 증설 필요, 부두 하중문제로 인한 대형 크레인 설치 애로, 대전·충청권 수·출입 물동량의 대산항 이용저조 등은 발전 저해요인으로 꼽았다.

인천대 이향숙 교수의 '미래를 대비한 서산 대산항의 역할 및 발전전략'과 동서대 서수완 교수의 '해양산업 클러스터 추진방안 연구', 경남과학기술대 이태휘 교수의 '신북방정책을 대비한 서산 대산항의 발전전략', 목포해양대 김화영 교수의 '서산 대산항 미세먼지 배출량 산정' 등 주제 발표 및 토의가 이어졌다.

특히 이태휘 교수가 현 정부의 신북방정책 추진에 맞춰 대산항을 중심으로 하는 남북물류협력 방안을 제안, 눈길을 끌었다.

비즈니스 모델로써 대산항-남포·해주항 컨테이너항로 신설, 남·북·중 카페리항로 개설 등 남북 해상운송 루트 다변화 방안을 언급하고, 이를 시작으로 단계별 남북물류협력 로드맵을 제시했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중국과의 최단거리, 서해안 중심에 위치한 대산항은 지리적 이점을 살려 더욱 발전할 수 있는 무한한 가능성을 지니고 있는 항만이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며 "새 정부 들어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있는 만큼 시대적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할때"라고 말했다. 정관희·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