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2018 충청마라톤]남자 풀코스 우승자

2018-10-21기사 편집 2018-10-21 14:45:53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2018 충청마라톤 대회' 남자 풀코스에서 우승한 김용범(42·왼쪽 첫번째)씨가 가족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김대욱 기자
"운동을 하루도 쉬지 않고 매일 꾸준히 한 덕분에 우승할 수 있었습니다."

남자 풀코스 1등을 차지한 김용범(42·경북 청송)씨는 7년 간 100여 회 이상 마라톤 대회 출전하는 등 그동안 몸관리가 이번 우승의 배경이라고 이 같이 밝혔다.

교정직 일을 하는 김씨는 업무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마라톤을 시작했다.

김씨는 "탁 트인 공간에서 뛰다 보니 마음이 차분해지고 스트레스도 금세 사라졌다"며 "지금은 셀 수 없을 만큼 많은 메달을 갖고 있을 정도로 마라톤의 매력에 흠뻑 빠졌다"고 전했다.

김씨는 마라톤을 하는 또 다른 이유로 가족을 꼽았다.

전국을 누비며 대회에 출전하면서 가족과 함께하는 시간이 늘었고, 그 결과 화목한 가정을 이어갈 수 있었다는 것.

김씨는 "마라톤을 통해 가족과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고 몇 년 후 첫째(10)와 함께 풀코스 뛸 날을 기대하고 있다"며 "세종에는 개발 후 처음 온 것인데 도시도 잘 조성돼 있고 공원도 예뻐 더 즐거운 마음으로 뛰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