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과 농업분야 협력관계 구축 필요"

2018-10-15기사 편집 2018-10-15 18:08:43      김달호 기자

대전일보 > 사람들 > 인터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마이크 피터슨 뉴질랜드 농업무역 특사 인터뷰

첨부사진1

뉴질랜드는 농업국가다. 식량의 75%를 수입하는 우리나라와는 달리 자국에서 생산되는 농산물 90%를 수출하고, 농산물이 전체 수출의 50%를 넘는 수출 농업국이다. 인구 480만 명인 뉴질랜드의 농업 현황, 앞으로 농업 분야에 직면한 문제점 등을 2018 국제낙농연맹(IDF) 연차총회 참석차 대전을 찾은 마이크 피터슨 뉴질랜드 농업무역 특사에게 들어봤다.



다음은 일문일답.

- 뉴질랜드 농업무역 특사라는 직함이 생소하다. 어떤 일을 수행하나.

"이 자리는 뉴질랜드 정부를 대표하는 것이 아니라 뉴질랜드 농업을 대표하는 자리다. 뉴질랜드의 인구는 480만 명이다. 그렇기 때문에 뉴질랜드에서 생산되는 농산물 식품 90%는 해외로 수출하고 있다. 수출은 뉴질랜드 미래 농업에 있어서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한다. 저는 특사 자격으로 해외를 다니며 농업과 관련해 뉴질랜드와 파트너가 될 수 있다는 것을 홍보하고, 수출을 해야 하기 때문에 시장 접근을 쉽게 하기 위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 뉴질랜드 농업의 현황과 주력하고 있는 분야는 무엇인가.

"우선은 낙농업 분야가 가장 크다. 탈지분유 등이 주력이기 때문에 우유를 많이 생산하는 한국 낙농업계와 직접적으로 경쟁하고 있는 국가는 아니다. 또 소고기와 양고기 등의 수출도 많다. 소고기의 50%는 미국으로, 양고기의 50%는 유럽으로 수출하고 있다. 또 원예 산업이 성장하고 있는 추세고, 키위, 사과, 양파와 같은 작물 종자가 발달이 돼 있어서 종자를 북반구 국가들로 수출하고 있다. 이외에는 임업, 수산물과 같은 분야도 활기를 띄고 있다."

- 한국은 식량 자급률이 OECD 국가 중 하위권에 머물고 있다. 이를 해결할 방안과 뉴질랜드의 식량 자급률은.

"뉴질랜드 인구가 480만 명이기 때문에 식량 자급률은 높다. 그렇지만 돼지고기 등은 땅이 많이 부족하기 때문에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같은 맥락에서 모든 국가가 일정 수준 이상의 식량자급률을 기록할 수는 없다. 부족한 부분에 다른 국가들과 긴밀한 관계를 통해서 수입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예를 들어 중국도 전략적으로 식량안보에 접근한다고 생각한다. 중국의 인구가 많기 때문에 모든 것을 자국에서 생산할 수 없다. 중국은 일정 분야를 다른 나라에 제공하지만 또 다른 한편으로는 수입을 많이 하고 있다."

- 한국에서도 낙농업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지만 악취와 수질, 토양오염의 문제가 발생한다. 낙농분야에서 세계 최고인 뉴질랜드는 어떤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하나.

"뉴질랜드도 상황은 비슷하다. 사육이 아니라 방목을 하고 있지만 농가가 강에 가까이 있는 경우 민원이 발생한다. 그렇기 때문에 농가의 경계를 확실히 하거나 가축들이 강으로 접근할 수 없도록 규제를 하고 있다. 관련 분야에 많은 비용을 지불하면서 관리를 하고 있다. 이는 뉴질랜드에만 국한된 문제는 아니다. 전세게 어느 곳에나 도시민들은 이와 같은 문제 제기를 하기 때문에 신경을 많이 쓰고 있다."

- 4차 산업혁명의 물결에 농업도 예외는 아니다. 농업의 미래는 어떤 방향으로 갈 것으로 보는가.

"뉴질랜드는 노지에서 경작을 많이 한다. 그렇기 때문에 스마트 폰, 드론, 로봇 등을 이용해서 힘이 덜 들고 효율적인 농업의 형태로 가지 않을까 예상한다. 일부에서 농사를 짓는 사람이 줄어들 것이라는 우려도 내놓고 있지만, 이미 농업에 종사하는 이들은 많이 줄어들었기 때문에 큰 영향은 없을 듯하다. 농부가 줄어드는 것보다 스마트팜 등을 통해 효율적인 농업을 할 수 있고, 많은 정보를 획득할 수 있다."

- 끝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한국과 뉴질랜드가 농업기술과 관련해 협력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한국에는 뉴질랜드 농가에 제공할 수 있는 기술력을 지닌 회사들이 많다. 이런 부분에 양국은 전혀 협력이 없는 만큼 앞으로 협력관계가 구축됐으면 좋겠다." 김달호 기자

김달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