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서, 시민들에게 한 소리 제대로 들었다

2018-10-12기사 편집 2018-10-12 17:05:06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12일 세종경찰서 대회의실에서 경찰 관계자와 시민들이 쓴소리 경청 간담회를 갖고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세종경찰서 제공
세종경찰서는 12일 대회의실에서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시민 120여 명, 경찰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쓴소리 경청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세종서가 추진하고 있는 소통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시민의 입장에서 느끼는 3不(불안, 불편, 불만)등에 대한 문제점 및 건의 사항을 수렴, 정책에 반영해 새로운 치안환경을 조성하고 지역 주민의 공감대를 형성하는 맞춤형 치안활동을 펼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는 국민의례, 참석자 소개, 업무보고 발표, 자유토론 순으로 진행 됐으며, 특히 자유토론(쓴소리 경청)에서는 교통시설·신호 개선 등 다양한 건의사항이 개진됐다.

세종경찰서는 개진된 의견을 담당별로 분류하고 시청 등 해당 기관과도 공유를 통해 지속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며, 진행상황을 수시로 시민들에게 안내할 방침이다.

김정환 세종경찰서장은 "건의 사항을 면밀하게 검토해 치안활동에 반영하는 등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