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구하라 前남친 휴대전화 복구 완료…영상유포·협박여부 분석

2018-10-12기사 편집 2018-10-12 14:54:17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경찰, 전 남친 이르면 내주 재소환

첨부사진1가수 구하라 씨와 전 남자친구 최종범 씨 [연합뉴스]
걸그룹 카라 멤버 구하라(27) 씨와 전 남자친구 최종범 씨 사이의 쌍방폭행 및 영상 유포협박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최씨에게서 압수한 전자장비의 디지털복구 작업을 끝내고 결과를 분석하고 있다.

1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강남경찰서가 의뢰한 최씨의 휴대전화와 이동식저장장치(USB) 등에 대한 디지털포렌식 복구를 완료해 결과를 회신했다.

강남경찰서는 복구된 디지털 자료를 놓고 최씨가 구씨에게 영상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한 사실이 있는지, 최씨가 기기 외부로 영상을 보낸 적 있는지 등을 살펴보고 있다.

경찰은 지난 2일 최씨 자택과 자동차 등을 압수수색해 그의 휴대전화와 USB 등을 확보했다. 구씨 측으로부터는 최씨가 구씨에게 보내며 협박했다는 영상을 제출받기도 했다.

경찰은 이르면 다음주 주중에 최씨를 경찰서로 다시 불러 영상 유포협박 혐의에 관해 추가로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를 빠르게 진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구씨는 최씨와 몸싸움이 있었던 지난달 13일 새벽 최씨가 두 사람이 찍었던 사적인 영상을 전송하며 협박했다며, 지난달 27일 최씨를 강요·협박·성범죄처벌법 등 혐의로 추가 고소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