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 이원초등학교 명품수학여행 실시

2018-10-11기사 편집 2018-10-11 18:25:13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옥천이원초등학교 제공
[옥천]옥천 이원초등학교(교장 김전환) 5-6학년 35명은 지난 10일부터 2박 3일 서울 및 경기도 지역으로 수학여행을 실시했다.

이원 초는 학부모와 학생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수학여행지로 가장 선호도가 높았던 서울 경기권을 중심으로 계획을 세웠다.

이번 수학여행은 소규모 농촌 학교의 특성을 살려 원거리 역사 유적지와 대도시에서 경험할 수 있는 예술 체험활동으로 이뤄졌다.

첫날은 학생들이 우리 역사에 대한 호기심을 해소시킬 수 있도록 경복궁, 서대문 형무소 등을 돌면서 전문 해설사의 생생한 설명과 실감나는 영상체험을 실시했다.

특히 학생들이 우리나라의 일제식민지 및 근현대사를 접하며 나라소중함을 느낄 수 있었다는 것.

옥천은 평상시 접하기 힘든 어린이 뮤지컬을 관람하기도 했는데 비밥(BIBAP) 공연을 통해 세계 각지의 대표 음식들을 알아보고, 셰프라는 직업을 알 수 있는 기회가 됐다.

이외에도 서울 통인시장에서의 먹거리 즐기기, 국립중앙박물관 및 아쿠아플라넷63 견학, 용인 에버랜드에서의 즐거운 놀이 등의 행사가 이어졌으며, 12일 금요일 오후 학생들이 꿈꾸고 원했던 명품 수학여행의 긴 여정을 마쳤다.

이번 수학여행은 학생들이 짧은 거리는 서울 지하철을 이용하고 주변을 직접 걸어서 주변 체험 장소로 이동하는 등 학생들이 직접 여행 장소를 느끼고 체험하도록 했다.

김동욱 전교 어린이 회장은 "자세한 해설과 설명을 통해 우리 역사에 대해 실감나게 이해할 수 있었다"며 "직접 지하철과 시장이용을 통해 즐거운 체험을 해 보니 더 좋았다"며 소감을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사진=옥천이원초등학교 제공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