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악의 고장, 영동에 퍼지는 국악 선율과 와인 향기

2018-10-11기사 편집 2018-10-11 18:25:09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영동]대한민국 명품축제인 '제51회 영동난계국악축제'와 '제9회 대한민국 와인축제'가 11일 개막 첫날부터 많은 관광객들로 붐비며 성공적인 축제시작을 알렸다.

국악과 와인의 만남이라는 독특한 테마로 한껏 멋을 낸 축제장에서는 오감만족의 각종 프로그램들이 관광객들의 발길을 잡고 있다.

축제가 열린 영동천 일원에서는 가족, 친구, 연인들의 환한 웃음꽃이 만발해, 대한민국 대표 축제의 명성과 인기를 실감할 수 있다.

방문객들은 와인향 속에 물든 우리소리를 하나하나 찾아가면서 짜임새 있게 배치된 축제 프로그램의 재미에 푹 빠졌다.

또 토피어리 공원, 트릭아트, 유등 조형물 등에서 사진을 찍으며 가을 여행의 즐거운 추억을 만들었다.

주 방문층인 어린이집 원아들은 시간가는 줄도 모른 채 국악의 흥에 빠지며 축제장을 더욱 활기차고 풍성하게 만들었다.

축제 첫날의 백미는 관광객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한 주민이 직접 만드는 축제 프로그램인 '어가행렬과 거리퍼레이드'였다.

영동역 지하차도부터 영동제1교까지 약 1.1km 구간에서 조선시대 어가행렬을 재현한 상황극과 2500여 명이 직접 연출한 거리퍼레이드는 장관을 연출했다.

개막식에서는 난계추모가 합창에 이어, 베트남문화교류단 특별공연, 난계국악단 특별공연과 윤수일, 플래쉬, 금잔디 등 인기가수들의 축하 공연이 이어졌다.

공연 후에는 불꽃놀이로 영동천을 수놓으며 가을밤 낭만을 더했다.

14일까지 축제장 곳곳에서 덩더쿵 로봇 한마당, 국악기 제작·연주 체험, VR 체험, 와인 족용 둥 다양하고 이색적인 프로그램들이 관광객들을 맞으며, 가족단위 방문객 발길이 이어지는 주말에는 대성황을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영동축제관광재단 관계자는 "국악과 와인을 융합해 누구나 부담없이 즐기고 참여할 수 있도록 흥미롭고 짜임새있게 구성해 소통의 문화축제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며"사랑과 낭만이 가득한 곳에서 행복한 추억을 만드시길 바란다"고 말했다.손동균 기자



(사진은 오후 2시 이후)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손동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