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주택시장, 스마트시티 사업 추진으로 변화의 바람 일으킨다

2018-10-11기사 편집 2018-10-11 13:55:57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데이바이데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대덕특구 스마트시티 계획안. 자료=대전시 제공

주택시장이 '스마트시티' 사업을 통해 변화의 바람이 거세지고 있다.

스마트시티는 주거를 비롯해 환경, 교통, 편의시설 등 흩어져 있던 각각의 기능들이 정보통신기술(ICT)인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모바일, 웨어러블 등 신기술과 접목돼 하나로 융합한 도시다.

4차 산업혁명이 가속도를 붙임에 따라 스마트시티 또한 우리 생활에 체감할 수 있을 정도로 거리가 가까워지고 있다.

스마트시티의 집은 단순히 주거기능을 벗어나 무한대의 범위로 영역을 확장할 수 있어 시민들의 삶의 체감도는 급격히 높아질 것이라는 기대도 모아진다.

스마트시티라는 하나의 화두가 주택수요자를 비롯 정부기관, 건설업계 등 시장 판도를 180도 바꿀 것이라는 예견에 따라 관심 또한 높아지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단지 조성계획을 발표한데 이어 대전시 등 자치단체, LH와 한국철도공사 등 공공기관, 건설업계도 사업에 속속 합류하고 있다.

스마트시티가 주택시장 블루칩으로 떠오르는 것을 방증하는 셈.

스마트폰을 활용해 주택의 보안, 채광, 조명, 보안, 청소 등 원격 조정 기술은 이미 현실로 실현됐다.

신축 공동주택의 경우 스마트시티의 기능 일부를 이미 흡수한 지 오래다.

여기에 도시 전체를 스마트시티로 조성 할 경우 파급력은 상상을 초월한다.

대통령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와 국토부가 추진하는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단지가 도시 전체에 기술을 적용하는 첫 사례가 된다.

국가시범단지는 용도지역으로 나눠 획일화된 도시계획을 벗어나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을 적용해 건강, 교통, 교육, 에너지, 기후, 일자리 등 모든 분야에 적용돼 새로운 도시가 조성된다.

인공지능으로 분석한 공유·무인 교통수단, 로봇 배송, 사물인터넷과 데이터 기반의 의료시스템, 건물형 스마트농장, 에듀테크 교육환경, 3D프린팅 등 메이커장비 교육이 도시에 적용되는 것.

에너지 환경분야는 태양광패널, 연료전지, 제로에너지주택 등 신재생에너지를 비롯해 스마트 정수장과 상수도, 저영향개발, 물 재이용 등이 구축된다.

시범도시는 현실뿐만 아니라 가상공간에도 구축돼 이곳의 삶을 미리 체험하고 분석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시범도시를 가상환경에 구축되면 도시관리 기반 활용뿐만 아니라 가상현실과 증강현실, 3D맵 등 신산업 활성화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새로운 암호 기술인 블록체인을 활용해 대의 민주주의 구현 등 정치 분야, 스마트 결제 및 배송 체계도 스마트시티에 활용된다.

이 밖에 초고속 차세대 이동수단으로 떠오른 하이퍼루프(진공 이동캡슐)도 검토대상에 놓인다.

여기서 더 나아가 건축물은 자가치유콘크리트, 미세먼지 흡착, 자가진단건물이 활용돼 새로운 신공법의 각축장이 된다.

4차 산업혁명이 새로운 사회간접자본(SOC)을 창출할 기반으로 활용됨에 따라 건설업계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내 집 마련을 계획하는 예비수요자들은 스마트시티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된 상태.

시민 이모(35) 씨는 "어렸을 적에 꿈꿔왔던 미래세계가 스마트시티에 적용되는 것을 보면 앞으로 주택을 마련할 때 이곳에 산다면 삶이 획기적으로 변화할 것 같다"며 "신산업이 정치, 경제, 문화, 사회 전 분야에 걸쳐 영향력을 끼치는 것을 봤을 때 생각하는 것 이상의 새로운 주거문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밖에 대전은 '4차산업혁명특별시'라는 칭호에 걸맞게 대덕특구 일원에 스마트시티 구축을 진행 중이다.

5G 기반의 통신 공공서비스, 전기버스, 스마트우체국, 드론, 지능형 CCTV, 스마트가로등, 스마트타슈 등 새로운 도시기반시설이 스마트시티에 적용된다.

5G 통신서비스는 도시 전역에 공공와이파이를 활용, 도시 전역에서 무선인터넷을 활용할 수 있고, 지능형 CCTV는 거리의 수배자를 안면인식으로 추려내 범죄율을 줄이는데 쓰인다.

여기에 사이언스콤플렉스와 대덕연구단지의 과학계 정부출연연구기관들의 첨단기술이 도시에 실증되면 대전 전역도 스마트시티라는 거대한 변화를 맞게 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올해 시범단지 구성을 마치고 내년부터 신규 연구개발 등 실증을 전제로하는 사업에 예산을 우선반영토록 했다.

정책사업에도 연계돼 국고뿐만 아니라 지자체 보조사업을 집적해 스마트시티를 우선 대상지로 검토할 방침이다.정재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세종 5-1 생활권 공간구조안. 자료=국토교통부 제공

정재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