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청권에 부는 스마트시티 훈풍

2018-10-11기사 편집 2018-10-11 13:37:16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데이바이데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커버스토리] 세종 5-1생활권 국가시범단지 비롯 대전지역 등 공동주택단지에 스마트시티 도입 박차

세종을 비롯해 충청권도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 조성이 예고되고 있다. 4차산업혁명 바람에 힘입어 각 도시에는 신기술 실증이 이뤄지며, 신상업 육성을 위한 각종 특례 제공과 혁신성장 진흥구역이 지정된다.

지난 7월 4차산업혁명위원회와 국토교통부는 상암 DMC 첨단산업센터에서 '국가 시범도시 기본구상'을 발표했다. 스마트시티 국가 시범도시는 정부가 4차산업혁명을 현장에 적용하기 위해 추진하는 혁신성장사업으로, 정재승 KAIST 교수가 총괄책임자에 선정되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세종의 경우 투자비용만 조성비 4000억 원, 용지비 3000억 원 등 7000억 원 규모로, 정부 예산 규모, 추진 세부 일정은 올 연말 확정될 예정이다.

당시 장병규 4차산업혁명위원장은 "스마트시티는 4차산업혁명 기술을 담아내는 플랫폼으로 우리 경제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밝히며 스마트시티의 기대감을 한 껏 증폭시켰다.

스마트시티의 지향점은 편리한 이동수단 확보와 일상생활 속에서 건강을 관리하고 시민들이 원하는 쇼핑환경을 제공한다는 데 있다. 세종시는 연동면의 5-1생활권인 274만㎡에 세워진다. 세종 5-1 생활권의 스마트시티 비전은 '시민행복을 높이고 창조적 기회를 제공하는 지속가능한 플랫폼으로서의 도시'다. 기존 도시계획을 벗어나 '용도지역 없는 도시'로 구성한다는 게 골자다. 주거, 소통, 공공으로만 도시계획을 구분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뒷받침하는 요소로는 모빌리티, 헬스케어, 교육, 에너지와 환경, 거버넌스, 문화·쇼핑, 일자리 등 7개 분야다. 모빌리티는 카셰어링을 통한 공유자동차를 비롯해 드론 배송, 무인자동차 등 미래형 교통수단으로 교통과밀이나 대기오염 문제를 해결할 방침이다. 헬스케어 부분은 드론을 활용한 응급지원시스템, 무인패트롤·스마트 보안시스템이 적용된다.

대전시도 대덕연구개발특구를 중심으로 4차산업혁명을 통한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지난 달 대전시는 국토교통부와 '테마형 특화단지 마스터플랜 수립 지원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테마형 특화단지 조성사업을 기가 코리아 5G 사업, 대덕과학문화의 거리 조성사업과 연계해 스마트시티 조성에 나설 계획이다. 국토부는 우선 관련 용역인 테마형 특화단지 마스터플랜 수립비로 2억 5000만원을 지원하고 내용에 따라 모두 60억 원 규모 국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충북 제천의 경우 도시재생사업의 일환으로 스마트시티 조성에 나선다. 정부는 지난 8월 이낙역 국무총리 주재로 '2018년도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안'을 의결하고 올해 도시재생 뉴딜 사업지로 제천, 울산 등 99곳을 선정했다. 이중 제천은 '화산 속 문화와 사랑을 잇는 의병 아카이브마을'이 선정돼 국비 30억 원을 지원받으며, 스마트시티형 도시재생사업에도 선정돼 국비 30억 원이 추가 지원된다. 제천은 지역 문화융성공간을 확충하면서 스마트기술을 활용한 화재 예방에 나선다. 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