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제2경부고속도로 노선 지나는 충청지역 주민 반발 거세

2018-10-10기사 편집 2018-10-10 18:02:52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제2경부고속도로로 불리는 서울-세종 간 고속도로 노선의 윤곽이 드러나면서 이 노선이 지나는 충청지역 일부지역 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이들 주민들은 최근 계획된 노선이 주민들의 동의 없이 추진된 일방적 노선이라는 이유에서다.

청주시 오송읍, 세종시 송문리, 천안시 북면 등 3개 시 지역 주민 200여 명은 10일 오전 세종시 국토교통부 청사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어 "서울-세종 간 제2경부고속도로 사업이 원안대로 추진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당초 제2경부고속도로가 서울-남이 분기-세종 구간이었다"면서 "하지만 서울-서세종'으로 변질됐는데 이는 국토를 농단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집회에 참가한 청주 오송지역 한 주민은 "한번 세운 국토계획은 천년만년 지속되는 것인데 잘못된 계획은 국가의 백년대계를 위해서 바로 잡아야 한다"면서 "제2경부고속도로 노선이 변경된 것이 갑질정치와 정경유착 때문인지 진상을 규명하기 위한 특검을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집회에 참가한 오송지역 주민들은 제2경부고속도로 노선은 경부고속도로와 중부고속도로의 중간 지점인 청주 남이분기점을 거쳐 스마트물류고속도로로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오송 주민들은 당초 남이 분기노선이 변경되면서 스마트물류고속도로가 7조 5000억 원의 예산이 드는 서울-세종 간 중앙부처 공무원 출·퇴근용 고속도로로 변질되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

세종시 송문리 주민들은 서울-세종고속도로의 노선이 당초 장군면 봉안리 대규모 택지개발지역을 통과하는 것으로 계획됐다가 최근 주민들의 동의 없이 송문리 뒤편을 통과하는 안에 무게가 실렸다며 반발하고 있다.

송문리 주민들은 주민 동의 없이 고속도로 건설을 강행하면 송문리 주민들이 삶의 터전을 잃게 된다고 호소했다.

천안시 북면 주민들은 이 고속도로가 아파트와 과수원 한 복판을 지나 집과 농장 등 삶의 터전을 모두 잃게 된다며 반발하고 있다.

한편 서울-세종간 고속도로는 노선이 최종 확정되면 내년에 착공해 오는 2024년 6월 완공 예정이다.

오송지역 한 주민은 "농사일이 마무리되면 집회에 참석한 타 지역주민들과 협의해 오는 11월 중으로 청와대 상경 집회에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