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포토] 국감 첫날부터 증인채택 설전

2018-10-10기사 편집 2018-10-10 15:53:21

대전일보 > 문화 > 포토뉴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국감 첫날부터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증인채택 문제로 여야 의원들의 '의사진행 설전'이 이어진 가운데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증인 채택 협조하라' '개발정보 불법유출' 등의 문구가 쓰인 종이 피켓을 자신의 노트북에 붙이고 여당의원들에게 항의하고 있다. 빈운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김현미 국토부장관등 피관기관장들이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빈운용 기자
첨부사진3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김현미 국토부장관이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빈운용 기자
첨부사진4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강훈식 더불어민주당의원(충남 아산시을)이 동료의원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빈운용 기
첨부사진5국감 첫날부터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증인채택 문제로 여야 의원들의 '의사진행 설전'이 이어진 가운데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증인 채택 협조하라' '개발정보 불법유출' 등의 문구가 쓰인 종이 피켓을 자신의 노트북에 붙이고 여당의원들에게 항의하고 있다. 빈운용 기자
첨부사진6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김현미 국토부장관이 증인선서를 마친후 위원장에게 선서문을 전달하고 있다. 빈운용 기자
첨부사진7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김현미 국토부장관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빈운용 기자
첨부사진8문재인 정부 2년차 국정감사 첫날인 10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순자 위원장(가운데),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간사(오른쪽), 박덕흠 자유한국당 간사가 논의하고 있다. 빈운용 기자

빈운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