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교사가 학생에게 "기쁨조"…서울 A외고 교육청 특별감사

2018-09-22기사 편집 2018-09-22 11:24:01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학생이 '단톡방'서 교사 성희롱도 폭로…"신속히 진상규명"

첨부사진1[연합뉴스]
교사가 학생을 '기쁨조'로 비유했다는 등의 '스쿨미투' 폭로가 나온 서울 한 외국어고등학교를 교육청이 특별감사한다.

22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교육청은 최근 '스쿨미투 긴급대책반' 회의에서 추석 연휴 이후 A외고를 특별감사하기로 결정했다.

지난주부터 A외고 재학생과 졸업생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폭로한 사례 중에는 교사가 교실 앞자리에서 수업을 집중해 듣는 여학생들에게 "너희가 기쁨조"라고 말한 일이 있었다.

이 교사는 기쁨조란 말을 거두고 다른 단어로 대체했지만, 이 역시도 성차별적이었다고 이 일을 폭로한 학생은 주장했다.

특히 A외고에서는 교사가 학생을 성희롱한 사례뿐 아니라 학생이 다른 학생과 교사를 성희롱한 사례도 폭로됐다. 남학생들이 단체채팅방에서 여교사와 여학생 이름을 언급하며 성관계를 맺고 싶다고 하는 등 성희롱했다는 것이다.

스쿨미투 폭로가 나온 후 A외고에서는 학생회 주관으로 전교생의 88%가 참여한 전수조사가 실시됐다. 전수조사는 학생들이 진행했고 교사는 개입하지 않았다고 학생회는 설명했다. 교육청 특별감사도 이 전수조사를 토대로 결정됐다.

학생회는 "학교 측으로부터 재발방지대책을 약속받았다"면서 "학교가 '성고충처리위원회'를 열어 이번 사안을 다룰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얼마 남지 않아 교육청이 개입해 신속히 진상을 규명하는 것이 학생과 학교를 돕는 것이라고 판단된다"면서 "추석 연휴 직후나 내달 초에 특별감사가 실시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