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WHO "전 세계 사망자 20명 중 1명꼴 술이 원인"

2018-09-22기사 편집 2018-09-22 11:12:18

대전일보 > 사회 > 건강/의료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술로 사망' 4분의 3은 남성…질병에 취약하게 만들어

첨부사진1음주 [연합뉴스]
전 세계 사망자 20명 중 1명꼴로 술이 사망의 직간접 원인이라고 세계보건기구(WHO)가 21일(현지시간) 밝혔다.

WHO는 이날 펴낸 보고서에서 지난해 전 세계에서 300만 명이 술 때문에 사망했다며 후천성면역결핍증(에이즈·AIDS)과 폭력, 교통사고 사망자를 합친 것보다 더 많다고 우려했다.

술로 인한 사망자 수에는 음주 운전과 술로 인한 폭력, 알코올 남용, 질병, 장애 등으로 인한 사망 건수까지 모두 포함돼 있다. 술이 원인이 된 사망자의 4분의 3은 남성이었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너무 많은 사람과 그들의 가족, 지역사회가 술로 인한 폭력, 정신질환, 암과 뇌졸중 등으로 고통받고 있다"며 "건강한 사회를 해치는 이러한 위협을 막아야 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알코올 남용이 결핵, 에이즈, 폐렴 등 질환에 대한 면역력을 떨어뜨린다며 술의 악영향을 지적했다.

지난해 술이 직간접 원인이 된 사망자 300만 명은 전 세계 사망자의 5.3%를 차지했다. 반면 에이즈는 1.8%, 교통사고는 2.5%, 폭력은 0.8%로 집계됐다.

WHO는 "2010년 이후 폭음과 알코올 관련 사망 건수가 조금씩 줄고 있다는 점은 긍정적이지만 술이 원인이 된 사망 건수가 너무 많은 게 현실이다"라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인구 중 한 번이라도 술을 마신 사람은 23억 명으로, 술 소비량 등을 분석했을 때 매일 평균 33g의 알코올을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략 와인 두 잔에 해당한다.

유럽은 2010년과 비교해 1인당 알코올 소비량이 10% 포인트 가량 낮아졌음에도 여전히 1년에 1인당 10ℓ 이상 알코올을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나 술을 가장 많이 소비하는 지역으로 꼽혔다.

WHO는 유럽 외에도 중국, 인도 등 아시아에서 술 소비가 눈에 띄게 급증하고 있다면서 국가적 차원의 대책 마련에 나설 것을 권고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