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주 사학법인 산하 3개교 교사 6명 '미투' 직위해제

2018-09-21기사 편집 2018-09-21 12:48:24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여자는 허벅지 튼실해야" 학생들 미투 폭로로 전수조사해 처분

첨부사진1[연합뉴스]
청주 모 사립학교법인 산하 3개 학교 학생들의 연이은 SNS 미투 폭로 사태와 관련, 교사 6명이 직위해제 된 것으로 나타났다.

법인 관계자는 20일 "A여상 3명, B여고 2명, C여중 1명 등 6명이 직위해제 상태"라며 "교직원 성교육 강화, 피해 학생 심리치료 지원 등 대책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법인은 학생들의 SNS 고발 이후 교육 당국이 학교별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직위해제 처분했다.

성희롱 피해 학생이 몇 명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일부 성추행 응답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학교는 관련 매뉴얼에 따라 경찰에 사안을 신고했다.

학부모단체는 철저한 진상 조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청주시학교학부모연합회는 이날 충북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7일 C여중 학생들이 몰카 피해 의혹에 대한 학교 측의 대응 미흡을 계기로 SNS를 통해 스쿨 미투를 공론화하기 시작했고, 이튿날부터 A여상, B여고의 미투 폭로가 쏟아졌다"고 강조했다.

연합회는 '너희는 내 앞에서 자면 안 된다. 나는 남자고, 여자가 남자 앞에서 자는 건 위험한 일이다', '여자는 허벅지가 튼실해야 한다' 등 A여상의 미투 고발 내용 일부도 공개했다.

연합회는 "교사의 성희롱적 발언에 분노를 금할 수가 없다"며 "학생들에게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교육환경을 제공해야 할 학교와 교사에 의해 버젓이 인권침해와 성폭력이 자행됐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제가 되는 스쿨 미투의 공통점은 사립 재단의 여학교라는 점"이라며 "여학교의 젠더 감수성이 오히려 공학보다 떨어지고 사립학교 운영이 국공립 학교보다 폐쇄적이고 부조리하다는 것을 방증한다"고 덧붙였다.

연합회는 ▲ 충북교육청은 스쿨 미투에 대한 법적·제도적 대책을 마련할 것 ▲ 관련 학교는 철저한 진상 조사에 나설 것 ▲ 사법당국과 재단은 성폭력 가해 교사를 엄중히 처벌하고 징계할 것 등을 요구했다.

청주 상당경찰서는 "학생들이 문제를 제기한 사람들은 모두 내사 대상"이라고 했다.

도교육청은 이번 사안과 관련, 7개 부서 업무 담당자와 법률전문가로 '학교 성희롱·성폭력 근절을 위한 긴급 대책반'을 구성하고 가동에 들어갔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미투가 교직 사회에서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지도와 연수를 철저히 하고, 성희롱·성폭력 없는 안전한 학교 환경이 조성되도록 가해자를 엄정하게 징계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