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극지연구소, 남극 빙붕 붕괴 이후 모습 독자 기술로 관측

2018-09-21기사 편집 2018-09-21 12:44:18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빙산 A-68의 분리 당시와 현재의 모습 [극지연구소 제공=연합뉴스]

극지연구소는 남극 빙붕의 붕괴 이후의 모습을 우리 독자 기술로 관측하는 데 성공했다고 21일 밝혔다.

극지연구소가 우리나라 인공위성이 관측한 정보를 바탕으로 들여다본 대상은 남극의 초거대 빙산 'A-68'이다.

이 빙산은 지난해 7월 남극 '라센C 빙붕'에서 떨어져 나온 뒤 1년 동안 주변에 머물다가 최근 북쪽으로 이동을 시작했다. 하루 1.5㎞ 이상 움직인 것으로 나타났다.

극지연구소는 "분리 당시 5천800㎢로 서울의 약 10배 크기였던 면적은 5%가량 감소했다"며 "빙산의 두께는 280m에서 거의 변화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빙붕은 남극대륙을 덮고 있는 빙하가 바다로 빠지는 것을 막는 자연 방어막에 해당한다. 따라서 빙붕의 붕괴는 급격한 해수면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어서 지구온난화의 피해 사례 가운데 예상 가능한 경우로 꼽힌다.

극지연구소 북극해빙예측사업단은 우리나라 아리랑 5호 위성과 유럽우주국 '센티넬-1' 위성 등에서 관측한 자료로 인공위성에 기반을 둔 남극 빙권 상시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 남극의 변화를 예의주시하는 중이다.

극지연구소는 "바닥이 해저면에 닿아있고 주변 바다 얼음으로 둘러싸여 멈춰있던 빙산 A-68은 라센C 빙붕에서 불어오는 바람과 해류가 복합적으로 작용해 움직이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해빙 감소가 심해지는 남극의 여름에 북진이 더 빨라질 전망"이라고 내다봤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