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 학생들 내년부터 무상교육·무상급식 혜택받는다

2018-09-19기사 편집 2018-09-19 17:54:36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양승조(가운데) 충남지사와 김지철(왼쪽) 충남교육감, 유병국 충남도의회 의장은 19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 만들기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사진=충남교육청 제공

내년부터 충남지역 고등학생은 수업료와 급식비를 지원받고, 중학교 신입생은 교복을 지원받는다.

양승조 충남지사와 김지철 충남교육감, 유병국 충남도의회 의장은 19일 도청 브리핑룸에서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 만들기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3대 무상교육 등에 대한 세부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3대 무상교육은 고교 무상교육, 무상급식, 중학교 무상교복 등을 지원하는 것으로 지원 대상과 시기, 예산 규모, 기관 간 재정 분담 비율 등이 최종 확정됐다.

고교 무상교육은 수업료와 학교 운영 지원비, 교과서 구입비 등을 지원하며 내년 도내 118개 고교(자사고·대안학교 등 제외) 5만 9005명을 대상으로 한다. 이는 2020년부터 고교 1학년을 대상으로 단계별로 실시한다는 정부 계획보다 시기가 1년 빠르다.

내년 소요 예산은 727억 원으로, 조기 시행에 따른 재정 부담 완화를 위해 고교 1·2학년 무상교육에 필요한 469억 원은 도에서 부담하고 3학년 258억 원은 도교육청이 부담하기로 했다.

무상급식은 도내 모든 고등학교까지 확대 시행된다. 대상은 6만 6218명으로 연 190일 1인 1식 5880원 씩 매년 740억 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식품비는 도와 시·군이 부담하고 인건비와 운영비는 도교육청이 부담한다.

중학교 무상교복은 내년부터 도내 소재 중학교에 입학하는 1학년 학생(2019년 기준 1만 9310명)을 대상으로 동복과 하복 한 벌씩 지원한다. 도교육청이 58억 원을 전액 부담한다.

이와 함께 사립유치원 교육비 차액도 지원한다. 오는 2020년부터 도내 소재 사립유치원에 다니는 만 5세 어린이 6347명을 대상으로 월 20만 원을 지원한다는 내용으로, 연간 지원금은 153억 원으로 도가 61억 원, 도교육청이 92억 원을 부담한다.

도는 이와 별도로 어린이집 유형 간 보육료 격차 해소를 위해 내년부터 민간가정어린이집 만 3-5세를 대상으로 차액 보육료 전액을 지원할 계획이며, 2020년에는 어린이집에 다니는 만 5세 원아에게도 교육비 차액을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양 지사와 김 교육감, 유 의장 등은 지난 7월 19일 예산 덕산고 학생회의실에서 '아이 키우기 좋은 충남 만들기를 위한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