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에미상 최우수 드라마상에 '왕좌의 게임'

2018-09-18기사 편집 2018-09-18 19:00:11

대전일보 > 연예 > 영화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HBO 대표작 '왕좌의 게임' [연합뉴스]
케이블 채널인 HBO가 제작하는 판타지 드라마 '왕좌의 게임'이 70회를 맞는 올해의 에미상 시상식을 휩쓸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왕좌의 게임'은 17일밤(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시내 마이크로포스트 극장에서 거행된 시상식에서 최우수 드라마 시리즈상을 포함해 모두 9개의 상을 거머쥐었다.

이로써 '왕좌의 게임'이 역대 에미상 시상식에서 챙긴 각종 상은 모두 47개에 이른다.

1949년 첫 시상식이 열린 이후 가장 화려한 수상 기록을 스스로 갱신한 셈이다.

아마존이 제작하는 '마블러스 미세스 메이즐'도 최우수 코미디 시리즈상을 포함해 모두 8개의 상을 받았다.

올해 처음으로 후보로 지명을 받은 작품으로서는 대단한 성과였다.

레이철 브로스너핸과 알렉스 보스타인이 각각 최우수 코미디 주연배우상과 조연배우상을 받음으로써 출연진들에게도 상복이 터졌다.

반면에 지난해 최우수 드라마 시리즈상을 받았던 '핸드메이드 테일'(시녀 이야기)의 제작.출연진들은 빈 손으로 행사장을 떠나야 했다.

스릴러 드라마 '디 아메리칸스'의 매튜 라이스가 최우수 드라마 배우상을 받았고 최우수 드라마 여우상은 '더 크라운'에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으로 분한 클레어 포이에게 돌아갔다.

한편 FX 네트워크가 제작하는 범죄 미니 시리즈 '잔니 베르사체의 암살'은 이 부분의 최우수 작품상과 주연배우상을 받아 적지않은 소득을 챙겼다.

올해의 에미상은 전통적인 방송사와 신흥 미디어가 본격적으로 대결하는 무대이기도 했고 그 결과는 박빙이었다.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의 강자인 넷플릭스가 HBO와 동등한 23개의 부문별 상을 받으면서 무시 못할 실력을 보인 것이다.

시상식은 최우수 버라이어티 쇼로 선정된 '새터데이 나잇 라이브'(SNL)에 출연하는 코미디언 콜린 조스트와 마이클 체가 공동으로 진행했고 연예인들의 입에서 미투 운동과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가시 돋친 농담이 쏟아지는 등 정치적 색채도 강하게 풍겼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