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최악의 실업률이라지만"…지역 중소기업은 '구인난'에 허덕

2018-09-12기사 편집 2018-09-12 18:02:12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기업/취업/창업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구직자 낮은 임금, 열악한 근로 환경에 중소기업 외면

외환위기 이후 최악의 실업난이 이어지고 있지만 지역 중소기업은 구인난에 허덕이고 있다.

특히 영세 중소기업과 제조업 기반 업체들의 구인난이 극심해 '채용은 그림의 떡'이란 말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정부는 다양한 제도로 지원에 나섰지만 당장의 중소기업과 구직자 간 '일자리 미스매치' 해소는 역부족해 보인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8월 고용 동향에 따르면 이달 대전지역 실업률은 4.9%로 나타났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3%포인트 증가한 수치로, 전국 평균(4.0%)보다 0.9%포인트 높았다.

대전의 실업률은 경북(4.9%)과 함께 전국 최고치를 기록했다. 고용률도 전국 평균(60.9%)을 밑도는 58.0%에 그쳤다.

하지만 지역 중소기업들의 상황은 정반대다. 오히려 "일할 사람이 없다"며 극심한 구인난을 호소하고 있다.

지난해 하반기 대전지역 중소규모(5-299명) 기업의 구인 인원은 1만2783명으로 조사됐으며 같은 기간 부족 인원도 6020명으로 집계됐다. 최악의 실업률에도 기업은 인력을 충원하지 못하는 일자리 미스매치가 심화되고 있는 것.

이 같은 중소기업의 인력 부족 사태는 낮은 임금과 열악한 근로환경이 주된 이유로 꼽힌다.

구인난은 매출액이 적은 영세기업과 제조업체에서 특히 심각하다.

영세업체의 경우 상여금 또는 보너스가 없는 곳이 대다수며, 중견기업일지라도 상대적으로 낮은 시급은 고학력 청년층의 취직 욕구를 불러일으키지 못하고 있다.

중소기업 특성상 불가피한 잦은 야근과 주말 근무 등 장시간 근로환경도 이유 중 하나다.

제조업과 생산직 일자리를 기피하는 사회적 분위기 역시 구인난을 더욱 심화시키고 있다.

한 중소 제조업체 대표는 "실업자가 늘고 있다는데 함께 일할 사람은 정작 없다"며 "대기업에 비해 낮은 임금과 복지수준 때문인지 구직자들이 아예 중소기업은 눈길도 주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중소기업의 구인난은 주 52시간 근무 도입과 맞물려 더욱 극심해지고 있다.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위해선 인력 충원이 시급하지만 지원자는 전무한 실정이다.

이에 기업들은 상시채용 방침을 세운 뒤 인재 모시기에 열을 올리고 있지만 상황은 나아지지 않고 있다.

이런 구인난은 결국 현재 근무 중인 근로자들의 업무 부담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게 업계 측 설명이다.

대전의 한 중소기업 인사 담당자는 "구인 공고를 내도 지원자가 없을뿐더러 있다하더라도 적격자가 아닌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사람이 없다보니 기존 직원들의 업무 강도는 더욱 높아지고, 가중도도 심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중소기업 구직난을 바라보는 구직자들도 마음이 편치만은 않다.

구직 준비 중인 김모(30)씨는 "중소기업이 대기업 수준의 연봉과 복리후생을 제공한다면 중소기업 취직을 고민할 이유가 뭐가 있겠냐"며 "대기업과 중소기업 사이에 낀 구직자들의 어려움도 크다"고 말했다.

정부는 일자리안정자금과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제도 등으로 중소기업을 지원 중이지만 가시적인 효과는 당장 나타나지 않는 모습이다.

대전지방고용노동청 관계자는 "영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일자리안정자금과 청년추가고용장려금 같은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며 "양질의 청년일자리 창출과 함께 지역 중소기업의 고용난 해결에도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송익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익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