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외과 레지던트 수련기간 기간 축소…지역 의료계, 의료질 저하 우려

2018-09-12기사 편집 2018-09-12 17:04:53

대전일보 > 사회 > 건강/의료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부가 내년부터 외과 레지던트 수련 기간 단축을 추진하면서 지역 의료계를 중심으로 향후 의료질 저하 등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12일 대전지역 의료계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지난 10일부터 '전문의의 수련 및 자격 인정 등에 관한 규정 시행규칙' 개정안 입법예고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시행규칙 개정을 통해 외과 레지던트 수련기간은 기존 4년에서 3년으로 단축되며, 수련 과정은 기본적 필수 외과수술과 입원환자 관리를 중심으로 개편될 예정이다. 이번 개정은 외과 전문의 대부분이 외상외과, 대장항문 회과 등 세부분과 수련 필요성이 낮은 의료기관에서 활동하고 있는 상황과 관련이 깊다. 복지부는 외과 전문의의 절반에 가까운 43.6%가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밖에 병원은 21.4%, 종합병원 18.9%, 상급종합병원 16.1% 등이다.

하지만 지역 의료계는 수련기간 단축이 외과 전문의 충원에는 도움이 되겠지만 의료질 저하를 불러올 수 있다며 다소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지역 한 대학병원 관계자는 "다른 진료과에 비해 상대적으로 업무 강도가 높은 외과에 지원자가 부족한 상황에서 수련기간 단축은 불가피 할 수 있다"며 "하지만 수련기간 단축으로 숙련도가 떨어질 수 있고 의료질 자체가 하락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또 다른 지역 의료계 관계자는 "수년 째 이어지고 있는 외과 지원자 부족 사태는 시스템 개선이 아니라 의료수가라는 근본적인 문제로 접근해야 한다"며 "의료분쟁이 많은 편인 외과에서 적절한 의료수가가 담보되지 않는다면 지원자는 결코 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