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교육청, 추석 명절 '청렴주의보' 발령

2018-09-12기사 편집 2018-09-12 17:04:20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전시교육청은 추석 명절을 전후해 '청렴주의보'를 발령했다. 이번 청렴주의보는 '청탁금지법' 시행 2주년을 맞아 부정청탁 및 금품·향응·편의제공 수수 등과 같이 위반소지가 높은 추석명절의 취약시기에 직원들에게 경각심을 고취시키고 청렴문화 확산을 위해 발령했다.

시교육청은 가족과 함께 청렴한 추석 명절 보내기에 모든 직원들이 동참해 줄 것을 당부하는 한편, 옥외전광판과 내부 홍보모니터 등을 통해 지역사회에도 청렴문화를 널리 확산할 계획이다.

공직자 스스로 '선물 관련 자가진단 체크사항'에 따라 원활한 직무수행과 사교·의례의 목적인지 등을 판단할 수 있도록 공문을 시행했으며, 공직자가 아닌 친지나 이웃과는 금액 제한 없이 풍성한 선물을 나눌 수 있도록 했다.

류춘열 감사관은 "추석 명절을 맞이해 직원들이 '청렴주의보' 내용의 의미를 다시 한 번 생각해보고, 가족·친지들과 함께 즐겁고 행복한 추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