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 고용 부진 통계에 "경제 체질 바뀌며 수반되는 통증"

2018-09-12기사 편집 2018-09-12 16:22:10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최저임금 속도 조절 고민하고 있다"... 소득주도성장 각론도 유연하고 탄력적으로 대처할 것

청와대는 12일 고용 부진을 나타내는 통계가 이어지는 것과 관련, "경제의 체질이 바뀌면서 수반되는 통증"이라고 진단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참으로 힘들고 어려운 시기를 지나고 있다"며 현재의 고용 악화 논란에 대해 이 같이 언급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국민의 곁으로 더 가까이 다가가겠다. 국민의 목소리에 더 귀를 기울이겠다"고도 다짐했다.

김 대변인은 '고용 부진에 현 정부의 경제정책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오늘 오전 현안점검회의에서 이와 관련한 논의가 있었으나, 제가 공개하는 것은 적절치 않아 보인다"고 말을 아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최저임금 인상 속도 조절에 대한 합리적인 대안을 만들기 위한 당청과의 협의 착수'를 거론한 것에 대해선 "그 말씀에 대한 정보가 저에게 없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또 다른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김 부총리의 발언에 대해 "그동안 충분히 협의해왔고, 또 충분히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통령도 공약을 지키지 못하게 된 데 사과의 말씀까지 드렸고, 내년 최저임금안이 결정될 때 최저임금 속도 조절도 사실상 예상할 수 있는 부분에 들어간 것"이라고 속도조절을 시사했다.

이어 김 부총리가 언급한 '합리적 대안'이 정책 전환을 의미하는 지를 묻는 질문에 "정확한 이야기를 들어봐야 알 수 있으나, 청와대에서도 충분히 논의를 많이 했고, 속도 조절에 대한 고민들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고용 상황이 현 정부의 경제정책 수단에 따른 결과는 아니라고 보는 가'라는 물음에는 "단정적으로 말하지 않았다. 정책요인도 있을 수 있고 구조적 요인, 경기적 요인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정도로 정리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소득주도성장의 각론에 대해 굉장히 유연하고 탄력적으로 대처하겠다는 게 우리 정부의 방침"이라고도 했다.

한편 이날 통계청이 발표한 '8월 고용 동향'에서 취업자 수가 전년 동월 대비 3000명 늘어나는 데 그친 반면, 실업자 113만 3000명으로 1999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