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수자원공사, 중소기업 필리핀 진출 지원 앞장

2018-09-12기사 편집 2018-09-12 10:53:02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기업/취업/창업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한국수자원공사가 국내 중소기업의 필리핀 진출 지원에 나선다.

수자원공사는 12일 대구 엑스코에서 필리핀 세부주 산타페시와 물·에너지 분야 협력과 수상태양광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물과 에너지의 안정적 공급이 필요한 산타페시에 수자원공사의 신재생에너지 기술과 경험을 전수하고,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됐다.

협약 주요 내용은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술과 인력교류 △신재생에너지 기술 성능시험장 제공 △국내 중소기업 물 관리 기술을 활용한 시범사업 개발 등이다.

이날 협약으로 수자원공사와 스코트라, 대원강업, 일렉워크 3개 중소기업은 산타페시에 50kw급 수상태양광 실증시설 설치·운영사업을 연말까지 추진한다.

수자원공사는 시범사업 총괄을 맡아 사업성 평가와 시설운영 관리 경험을 전수하고, 참여기업은 수상태양광시설 설치와 성능 검증, 현지인력 교육, 기술지원을 수행한다.

이학수 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물 관리에 이어 신재생에너지 분야까지 중소기업과 함께 진출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국내 물 산 업 중소기업의 해외진출을 확대해 일자리 창출까지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익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익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